생활경제 >

딜로이트 "집밥 트렌드, 코로나 끝나도 이어질 것"

딜로이트 "집밥 트렌드, 코로나 끝나도 이어질 것"
팬데믹 전후를 비교한 소비자 활동 수준 변화 (자료=한국 딜로이트 그룹)

[파이낸셜뉴스] 코로나19가 종식된 이후에도 지금과 같은 '집밥' 트렌드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한국 딜로이트 그룹은 7일 딜로이트 글로벌이 18개국 소비자 4만여 명을 설문조사한 '2021년 딜로이트 소비자 현황 추적'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에도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집밥'을 즐기고 인파가 많은 곳에 대한 방문을 자제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또 외식보다 집에서 요리하는 것을 선호하는 소비자 심리는 선진국보다 신흥국에서 더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중국, 인도, 멕시코, 칠레,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국가 소비자들은 집에서 요리하는 행동에 대한 선호도가 글로벌 평균인 55% 보다 10%포인트 이상 높았다. 반면 미국과 캐나다, 유럽 일부 국가들은 글로벌 평균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한국의 경우 △집에서 요리(49%) △온라인 쇼핑 및 배송(60%) △신선식품 구매(37%) △테이크아웃·음식배달(33%) 영역에서의 선호도가 높았다. 특히 한국 소비자들은 '온라인 쇼핑(60%)' 이용 수준에서 글로벌 평균인 41%를 크게 웃돌았다.

보고서는 소비자들이 세가지 근거를 들며 팬데믹 이후에도 '집밥'을 선호하는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팬데믹 이후에도 재택근무 형태가 지속되리라고 예상한 점, 팬데믹 위기로 인한 경제 악화가 이후에도 소비자의 재정 상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이다. 실제로 글로벌 소비자 5명 중 3명이 현재 수입을 모두 사용하고 있거나 수입 대비 지출이 더 크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는 점점 더 많은 소비자들이 건강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온라인으로 신선한 식자재를 주문하는 새로운 배송 서비스에 익숙해졌다는 점이다. 지난해 전세계 요리책과 주방용품 판매가 각각 17%, 32% 증가한 바 있다.

한편, 팬데믹 이후에도 비대면 및 온라인 소비 트렌드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리테일 업계의 배송 및 물류 인프라에 대한 투자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최근 온·오프라인 간 채널 경계가 무너지고 모든 유통업체들이 배송 경쟁에 뛰어들면서 배송을 중심으로 한 리테일 업계의 주도권 경쟁은 더욱 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주요 배달업체와 대형 유통업체들이 로켓배송과 새벽배송의 틈새를 공략해 배송시간 단축, 품목 다양화를 통해 차별점을 내세우며 시장 경쟁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해섭 한국 딜로이트그룹 유통소비재혁신그룹 파트너는 "코로나 이후의 뉴노멀 시대에서도 온라인 쇼핑과 신속 배송 서비스를 선호하는 기조는 유지되거나 강화될 것으로 예측된다"며 "특히 배송 관련 투자가 확대됨에 따라 스마트 라벨 및 패키징 기술이 기업의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하고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는 수단으로 활용되면서 관련 분야 발전이 함께 이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