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공모주 광풍' SKIET, 11일 코스피 상장 '따상 갈까'…임직원 돈방석

'공모주 광풍' SKIET, 11일 코스피 상장 '따상 갈까'…임직원 돈방석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서영빈 기자 = '공모주 광풍'을 몰고온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가 11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한다. 상장 첫날 이른바 '따상(공모가의 두배에서 시초가가 형성된 후 상한가)'을 기록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중복 청약이 가능한 마지막 'IPO(기업공개) 대어(大漁)' SKIET의 일반 공모주 청약에는 무려 81조원의 사상 최대 뭉칫돈(증거금)이 몰리면서 한주도 배정받지 못한 투자자들이 속출한 바 있다.

SKIET의 공모가는 10만5000원이다. '따상'을 기록하면 첫날 주가는 27만3000원까지 오른다. 주당 평가 차익은 16만8000원이다.

상장 첫날 유통 가능한 주식수는 기관투자자의 보호예수 미확약 물량인 430만4198주(6%)와 개인 투자자들에게 배정된 641만7000주(9%) 등 총 1072만948주(15%)다. SK바이오사이언스(12%)보다 많지만 일반적으로 보면 적은 편이다. 유통 물량이 적을수록 상장 이후 주가가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

증권발행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기관 투자자들에게 배정된 물량의 35.4%(430만4198주)만 상장 직후 매도할 수 있다. 나머지 64.6%(784만4846주)는 보호예수기간이 지나야 팔 수 있다. 기간별로는 6개월(24.9%)이 가장 많았고 1개월(22.2%), 3개월(17.2%), 15일(0.3%) 순이다.

SKIET 임직원들은 돈방석에 앉게 됐다. 우리사주조합에 배정된 물량은 전체의 13.2% 수준인 282만3956주다. 지난해말 임직원수인 218명 기준으로 1인당 평균 1만2953주를 배정받았다. '따상' 기준으로 보면 1인당 평균 21억7610만원의 평가 차익을 얻게 된다. 다만 임직원 보유 주식은 퇴사를 하지 않는 한 1년간 팔 수 없다.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인 SKIET는 전기차 배터리에 들어가는 핵심소재인 분리막(LiBS)을 주로 생산하는 회사다. SKIET는 세계 전기차시장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는 중국 시장에서 현지 생산 체제를 갖추는 등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에이치피오는 오는 14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다. 지난 2012년 설립된 에이치피오는 글로벌 프리미엄 건강식품 브랜드인 '덴프스'를 기반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와 유럽에서 건강기능식품 개발·제조·유통 사업을 하고 있다.

에이치피오의 공모가는 희망밴드(2만2200~2만5400원) 하단인 2만2200원으로 결정됐다. 공모주식수는 총 398만7632주다. 청약경쟁률은 95.01대 1이었다. 주관사는 대신증권, 키움증권이다.

◇제주맥주·샘씨엔에스 등 코스닥 상장 4개사 공모주 청약

이번주에 코스닥 상장을 준비 중인 4개 기업이 공모주 청약을 받는다.

샘씨엔에스의 청약일은 10~11일이다. 샘씨엔에스는 지난 2016년 삼성전기 세라믹 사업부를 인수하며 출범했다. 반도체 테스트를 위한 프로브카드에 사용되는 세라믹 STF(Space TransFormer)를 양산한다. 프로브카드는 반도체 생산에 꼭 필요한 검사 장비로 웨이퍼 반도체 칩의 양품과 불량품을 판별한다.

공모가는 희망밴드(5000~5700원)보다 높은 6500원으로 결정됐다. 총공모주식수는 1200만주다. 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삼영에스앤씨는 11~12일에 공모주 청약을 받는다. 삼영에스앤씨는 2000년 삼영전자공업에서 분사해 설립된 회사로 각종 센서와 센서모듈을 주력 사업이다. 습도센서, 온습도센서, 먼지센서 및 센서모듈 등이 주요 제품이다. 삼영에스앤씨는 가전과 자동차 등의 분야에서 글로벌 주요 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할 정도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희망공모가밴드는 7800~1만원이며 공모가는 10일 발표된다. 총공모주식수는 110만5000주다. 상장일은 21일이며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다.

진시스템의 공모주 청약일은 13~14일이다. 진시스템은 지난 2010년 설립된 뒤 'PCR 기술'을 기반으로 현장 진단 시스템의 개발과 사업화에 성공했다. 이 기술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소요 시간을 24시간에서 6시간으로 단축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희망공모가밴드는 1만6000~2만원이며 공모가는 10일 발표된다. 총공모주식수는 142만5000주다. 상장일은 25일이며 주관사는 삼성증권이다.

제주맥주는 10~11일 수요예측을 거쳐 13~14일 공모주 청약을 진행한다. 지난 2015년 설립된 제주맥주는 크래프트 맥주 제조, 수입 및 유통 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다. 뉴욕 1위 크래프트 맥주사인 미국 브루클린 브루어리사와의 전략적 파트너십(동반관계) 및 세계 최고 수준의 양조 설비 도입으로 고품질 맥주를 생산, 지난 4년 간 가파르게 성장했다.

제주맥주의 희망공모가밴드는 2600~2900원이다.
총공모주식수는 836만2000주다. 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한편 10~11일 공모주 청약이 예정됐던 라온테크는 증권신고서 정정 요구로 인해 청약 일정을 연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