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남혐 논란' GS25 디자이너 "난 아들 있는 워킹맘…메갈 의도 없어"

'남혐 논란' GS25 디자이너 "난 아들 있는 워킹맘…메갈 의도 없어"
논란이 된 GS25 광고포스터. 맨 왼쪽이 처음 광고 포스터, 가운데 1차 수정된 포스터, 맨 오른쪽이 최종 수정된 포스터© 뉴스1

(서울=뉴스1) 김종윤 기자 = 최근 남혐 논란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GS25 캠핑 포스터 담당 디자이너가 "저는 아들이 있고 남편이 있는 워킹맘으로 남성 혐오와 거리가 아주 멀다"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그는 지난 9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GS25 디자이너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손의 이미지가 메갈이나 페미를 뜻하는 표식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앞서 GS25의 '캠핑가자' 이벤트 포스터에 남성 혐오 표현이 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논란이 커졌다. 포스터에 그려진 소시지와 집게손이 남성 비하를 상징한다는 주장이었다.

이에 대해 작성자는 "우선 이번일로 불편을 겪은 고객분들, 피해를 보신 많은 경영주분들, 현장에서 불철주야 노력하는 OFC(영업관리)들과 비슷한 직군으로 인해 오해를 받아 피해를 본 디자이너들에게 너무 죄송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해당 포스터에 대해 자세하게 해명했다.

우선 역순으로 세로 배열하면 'MEGAL(메갈)'이 되는 문구에 대해 "행사 담당자가 준 문구"라며 이벤트가 만들어지는 절차를 자세하게 설명했다. 그는 "담당자가 준 이벤트 요청서에 영문이 추가됐다"며 "어색하지 않도록 오른쪽 줄 맞춤을 하다 보니 해당 논란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벤트에서 육류가공품이 중심이라 소시지를 생각하게 됐다"며 "지난해 사용했던 소시지 일러스트가 있었고, 손 일러스트도 각종 이벤트를 위해 다운받아놓은 소스나 이미지"라고 해명했다.

또 "그 손의 이미지가 메갈이나 페미를 뜻하는 손의 표식이라고는 전혀 생각도 하지 못했다"며 "건전한 사상을 가진 회사의 임직원들이 홍보를 위해 만들어낸 이미지가 점점 메갈이나 페미 상징으로 찍히고 말도 안 되는 억측으로 몰아가는 상황이 답답하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그는 "회사 내부 절차에 따라 조직문화와 경영진단 등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며 "작업 컴퓨터도 모두 조사를 하고 있다"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GS25를 항상 사랑해주시는 고객분들에게 정말 너무나 죄송하고 송구하다"며 "상처를 입은 고객분들에게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말했다.

GS25 관계자는 "해당 디자이너 본인의 진심을 직원들에게 호소하기 위해 블라인드에 글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며 "불편을 겪고 계신 모든 고객분과 경영주 여러분께 거듭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