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취준생 72.1%, “첫 직장, 중소기업 괜찮다”

[파이낸셜뉴스]
취준생 72.1%, “첫 직장, 중소기업 괜찮다”


올해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취업준비생 10명 중 약 7명은 ‘첫 직장으로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11일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올해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취준생 1115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취업 의향'에 대해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중 72.1%가 ‘첫 직장으로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최종학력별로는 고졸 취준생들의 경우 79.9%가 ‘첫 직장으로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다’고 밝혀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2.3제대졸 취준생(77.4%), 4년제대졸 취준생(67.2%), 대학원졸 취준생(56.7%) 순이었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채용경기 침체가 길어지면서 중소기업 취업으로 눈길을 돌리는 취준생들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 입사지원기업 형태별로도 △대기업이나 △공기업을 목표로 취업활동을 하고 있는 취준생들 중에서도 각각 58.4%, 54.4%가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다’고 밝혀 눈높이를 낮춰 구직활동을 하는 취준생들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신입직 취준생들이 중소기업 취업을 고려하는 가장 큰 이유는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업성공률이 높을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28.2%로 가장 높았다. 뒤를 이어 ‘직무에 맞는 일을 할 수 있다면 기업규모는 상관없다(25.4%)’는 응답도 높아 직무 중심의 구직활동을 하는 취준생들이 많아진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다양한 실무경험을 쌓을 수 있어서(22.1%),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룰 수 있을 것 같아서(9.6%), 직장 내 경쟁이 덜 치열할 것 같아서(7.8%), 빠르게 진급할 수 있을 것 같아서(3.1%) 등을 이유로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다는 답변이 높았다.

반면, 취준생들이 중소기업 취업을 긍정적으로 고려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은 ‘복리후생 및 근무환경이 좋지 못해서’가 ‘연봉수준’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없다고 답한 취준생을 대상으로 그 이유를 조사한 결과, ’상대적으로 복리후생 등 근무환경이 잘 갖춰져 있지 않을 것 같다’가 33.4%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연봉이 낮아서(22.5%), 일이 많을 것 같아서(11.3%), 기업 재무 안정성이 불안정해서(10.3%), 중소기업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알지 못해서(9.3%), 대기업 취업선호에 대한 사회적 인식 때문에(5.5%) 등의 응답이 있었다.

한편, 신입직 취준생들이 중소기업 취업 선택 시 연봉 이상으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항목으로는(복수응답) 복리후생이 응답률 43.0%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일과 삶의 균형(개인적인 시간_25.7%), 동료들 간의 좋은 관계(25.0%), 과중하지 않은 업무 강도(19.0%), 일에 대한 만족(17.6%), CEO마인드(12.0%), 자기계발 지원(11.7%)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