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산시,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3개 병원 지정

오산한국병원, 서울어린이병원, 행복주는의원 등
오산시,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3개 병원 지정
【파이낸셜뉴스 오산=장충식 기자】 경기도 오산시는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3곳을 지정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은 오산한국병원, 서울어린이병원, 행복주는의원 등이며, 소아청소년과를 비롯해 정신건강의학과, 내과, 외과 등 다양하고 전문적인 진료체계가 구축돼 있어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한 통합적인 의료서비스를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은 ‘아동복지법’ 제29조7항에 따라 지정하며 학대피해아동의 신체적·정신적 검사 및 치료가 필요한 경우, 신속한 의료서비스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조치한다.

오산시는 학대피해아동의 의료지원 요청 시 신속한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전담의료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한다.

또 지역 내 학대피해아동 보호에 만전을 위해 공공과 민간의 유기적 네트워크 구성을 위한 업무 협약식도 함께 진행됐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전담의료기관을 신청해주신 병원장님들께 감사하며, 학대피해 아동들이 온전히 건강을 회복해 지역사회에서 함께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역 의료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