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지니언스, 세계 최대 보안 전시회서 '제로 트러스트 NAC' 첫 선

지니언스, 세계 최대 보안 전시회서 '제로 트러스트 NAC' 첫 선


[파이낸셜뉴스] 지니언스가 세계 최대 보안 전시회에서 차세대 보안 기술 '제로 트러스트 NAC'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지니언스는 18~21일(한국시간) 나흘간 개최되는 세계 최대 보안 전시회 'RSAC 2021'에 참가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니언스는 7년 연속 참여하고 있으며 'Trust Your People. Genians Will Verify'를 슬로건으로 사물인터넷(IoT)·클라우드 시대 보안 위협에 대한 차세대 보안 기술인 '제로 트러스트 NAC'를 선보인다.

'RSAC 2021'은 정보보안 분야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전시회다. '회복력(Resilience)'을 주제로 전 세계 보안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과 전문가들이 참가해 차세대 보안의 기술과 미래를 조망한다.

이 전시회는 코로나19 이후 실리콘밸리에서 진행하는 첫 온라인 대규모 행사로 200여개의 세션, 19개의 키노트, 세계 유수의 보안기업 90개사가 참여한다.

제로 트러스트 보안의 원칙은 '아무 것도 신뢰하지 않는다'에서 출발했다. 코로나19 이후 재택근무 및 원격 교육으로 촉발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전 사회로 확산되고 있다. 사용자도 단말도 데이터도 절대 신뢰와 안전을 보장할 수 없는 상황에서 지속적으로 사용자와 다양한 장치를 검증하는 것이다. 클라우드 및 재택 등 분산된 IT 환경을 위한 차세대 보안 모델로 각광을 받고 있다.

제로 트러스트 보안 모델의 핵심은 네트워크 연결지점인 '노드'를 지속적으로 확인·검증하고 그 결과에 따라 자동화된 적절한 대응을 제공하는 것이다. 노드는 일반적으로 단말을 의미하지만 제로 트러스트 모델에서는 보다 그 의미가 더 확장된다.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대상인 PC나 노트북 등의 단말뿐 아니라, 사용자, 네트워크 인터페이스, 포트, 응용프로그램, 네트워크 트래픽 등이 모두 노드에 해당되는 것이다.

제로 트러스트는 클라우드·IOT·엣지 컴퓨팅 등 다양한 접속 환경에서 다양한 장치를 보호해야 하기 때문에 복잡하고 구현이 어려울 수 있지만 '지니안 NAC'의 네트워크 엣지 보안, DPI 기술을 통한 네트워크 가시성 확보로 보다 쉽게 구현이 가능하다.
'지니안 제로 트러스트 NAC'는 모든 노드의 검증과 적절한 대응이 가능하다. 또한, 클라우드를 통해 진화하는 원격·재택 근무 환경을 보호하고 '제로 트러스트 NAC'를 활용해 가까운 미래에 보안접근 서비스 엣지(SASE) 아키텍처로까지 발전시킬 수 있다.

김계연 CTO·미국법인장은 "제로 트러스트 NAC는 지니언스의 제품이 글로벌 표준 NAC가 되는 근간이 될 것"이라며 "클라우드, 재택근무 및 5G와 같은 다양한 네트워크 환경과 연결 지점을 보호하며 지속적인 검증 과정으로 제로 트러스트 모델에 기반한 SASE와 같은 차세대 정보 보안 기술력을 완비하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