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아시아나항공, 김포공항에서도 무착륙 관광비행

아시아나항공, 김포공항에서도 무착륙 관광비행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파이낸셜뉴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국제공항에 이어 6월부터 김포국제공항에서 국제선 무착륙 관광비행을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6월 인천공항에서 2편, 김포공항에서 1편의 국제선 무착륙 관광 비행’을 실시할 계획이다. 공항별로 △인천공항 출발편은 A380 기종으로 6월 19일과 26일 오후 12시 10분에 출발해 부산, 후쿠오카, 제주 상공을 비행한 뒤 오후 2시 30분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코스이며 △김포공항 출발편은 A321NEO 기종으로 26일 오후 12시 10분에 출발해 동일하게 부산, 후쿠오카, 제주 상공을 비행한 뒤 14시 30분에 김포공항에 도착한다.

아시아나항공은 해외로 떠나는 여행의 느낌을 더하기 위해 각국의 관광청과 협력해 해외 여행 컨셉을 살린 관광비행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스페인(4월), 호주(5월) 여행 컨셉의 무착륙 관광비행을 실시한 바 있으며 6월에는 대만관광청 ∙ 타이거슈가와 협업해 대만 컨셉의 관광비행을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이에 해당 편을 탑승하는 승객들에게는 다양한 기념품을 제공하고 아시아나항공 SNS를 통해 대만 관련 퀴즈 이벤트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탑승자 전원에게는 록시땅 어메니티 키트가 제공되며 비행 중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IFE) 서비스 이용 및 마일리지도 적립할 수 있다. 비즈니스 스위트, 비즈니스 스마티움 클래스 등을 탑승하는 고객들은 인천공항 아시아나항공 동편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다.

무착륙 관광비행은 국제선 운항으로 탑승객들은 대한민국 여권을 소지해야 한다.
아시아나항공 기내 면세점을 비롯해 김포국제공항, 인천국제공항 면세점과 시내 면세점을 이용할 수 있다. 다만 기내 면세점은 할인 혜택이 있는 아시아나항공 인터넷 면세점에서 예약 주문을 해야 이용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해 기내식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으며, 아시아나항공 통합 방역·예방 프로그램인 'ASIANA Care+'에 따라 항공기 탑승 전 체온을 측정하고 운항 중인 항공기를 최소 주 1회 이상 살균 소독하는 등 안전한 비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