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세월호 특검, DVR 원판 국과수에 감정 의뢰

포렌식 가능 여부 확인 위한 조치
 4·16기록단 관계자 불러 조사도

세월호 특검, DVR 원판 국과수에 감정 의뢰
이현주 4·16 세월호 참사 증거자료의 조작·편집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가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빌딩에서 열린 세월호 특검 사무소 현판식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이현주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별검사(세월호 특검)가 세월호의 블랙박스 DVR(CCTV 저장장치)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특검은 디지털 포렌식 여부를 점검하기 위해 세월호 DVR 하드디스크 원판을 국과수에 맡겼다. 이후 포렌식이 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오면 본격적으로 자료를 추출할 계획이다.

이 특검은 사회적참사특별위원회(사참위)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도 진행 중이다. 지난 13일 사참위 관계자 2명을 불러 첫 조사 했다. 사참위는 지난 2019년 세월호 CCTV 복원 데이터 조작 의혹 등을 제기했고, 이를 규명해 달라며 국회에 특검을 요청한 바 있다.

최근 이 특검은 민간단체 4·16기록단 관계자도 참고인으로 불러 당시 상황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월호 참사 직후부터 상황을 영상으로 기록해 온 4·16기록단은 영상으로 본 DVR과 해군·해경이 공개한 DVR이 다르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특검은 조만간 사참위 관계자 조사 등 사전 조사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사건 관계자들을 소환할 계획이다.

jihwan@fnnews.com 김지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