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정부 “국제 통용될 수 있는 백신여권 논의 중”

정부 “국제 통용될 수 있는 백신여권 논의 중”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6.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백신 여권’을 발급해 해외여행 시 자가격리를 적용하지 않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민이 해외여행을 가더라도 혼란이 없도록 외국 상황을 주시하면서 대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백신 여권 관련) 국제적으로 통용될 수 있는 예방접종 증명서 논의를 관계부처와 진행하고 있다"며 "(여권의 특성상) 기본적으로 (다른 국가와) 상호주의에 입각해서 진행되는 부분들이기 때문에 계속해서 외국의 상황들을 예의주시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유럽연합(EU)은 7월1일부터 EU 회원국 거주자를 대상으로 백신 여권을 도입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백신 접종을 마친 EU 거주자는 EU 지역 내에서 격리 없이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할 전망이다. EU 집행위는 당장 백신 인증서 발급 준비가 된 나라들로 △불가리아 △크로아티아 △체코 △그리스 △덴마크 △폴란드를 꼽았다. 프랑스 경우 오는 9일부터 준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아직까지 EU 회원국 이외 다른 국가간 백신여권 통용은 불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까지 상대국가와 백신 접종 증명을 확인하는 기술, 인증 신뢰 여부 등이 체결된 사례는 없다.

정부는 백신 여권 관련 실무 논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반장은 “국제적인 백신 접종증명서 부분들이 다른 국가 전산시스템으로 서로 연결이 되고 (해외여행을) 가더라도 혼란이 없을 수 있도록 점검하고 대안들을 마련해 안내를 해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