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글로벌 백신 허브화 도약 범정부 지원 '첫발'

글로벌 백신 허브화 도약 범정부 지원 '첫발'
정부는 코로나19 팬더믹의 조기 종식을 위해 전세계 백신 생산을 가속화하고 대한민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로 도약하는 데에 필요한 범정부 역량을 총결집하기 위해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 TF'를 관계부처 합동으로 운영한다고 밝히고, 3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첫 회의를 가졌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글로벌 백신 허브화 도약을 위해 범정부 지원체계 마련에 첫 발을 뗐다. 우선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을 구성해 구체적인 이행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제약업계와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정부는 코로나19 팬더믹의 조기 종식을 위해 전세계 백신 생산을 가속화하고 대한민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로 도약하는 데에 필요한 범정부 역량을 총결집하기 위해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 TF'를 관계부처 합동으로 운영한다고 밝히고, 3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첫 회의를 가졌다.

이번 회의는 지난 5월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순방 당시 한미 정상이 합의한 포괄적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의 범정부 추진체계를 마련한 것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대통령 미국 순방에 따른 백신분야 성과 및 후속계획을 부처별로 점검하고, 한국의 코로나19 백신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범정부 추진체계 구축 관련 사항을 논의했다. 또한 기업간담회, 코로나19 백신 기업 컨소시엄 등 연구·인력·설비를 공동 활용하는 협력 생태계 구축 지원 방안도 논의하였다.

우선 정부는 백신 생산 가속화를 위한 기술 이전·원부자재 공급 등에 관한 사항을 논의하는 국가 간 협의체인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을 구성해 이행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미국 측과 '전문가 그룹' 구성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하고 동시에. 국내 전문가 그룹 구성 및 운영세칙 마련 등 실무적인 작업에도 착수했다.

또한, 정부는 내 백신 생산 가속화와 전세계 백신 공급 확대라는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국민적 역량을 총 집결할 수 있는 전문가 그룹 지원체계를 마련하고 논의했다. 우선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 TF를 통해 백신 및 원부자재 개발·생산·공급 등 단계별로 국내 준비사항 및 협상 결과 이행을 점검하고 제도적·재정적 지원 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 내에 한미 백신 파트너십과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을 위한 전담조직을 마련해, 이번 대통령 미국 순방 성과가 속도감 있게 실행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제약업계 및 관련 협회에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추진계획 및 글로벌 백신 허브화 계획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국내 기업들이 원부자재 공동활용, 기업간 기술협력, 원액-완제충전 등 생산협력, 필요할 경우 인적자원 및 시설·설비 등의 상호 활용 등 다양한 방식의 협력 컨소시엄을 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미국 측과의 본격 논의를 대비해 △논의의제 발굴 △파트너십 분야별 국내 준비 상황 점검 및 사전 준비 △기업 간 기술이전을 위한 정부의 역할을 논의하고, 이번 한미 협력을 계기로 한국을 '글로벌 백신 허브'로 육성하기 위한 체계적·종합적 지원 방안도 마련해 조속히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생산 가속화를 통한 글로벌 백신 공급 확대의 기반이 조성됐다"라면서 "파트너십 구축이 국제사회의 코로나19 조기 극복에 기여하고, 대한민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로 도약하는 계기가 되어 국민과 기업에게 조속히 체감할 수 있는 성과로 다가올 수 있도록 전 부처가 힘을 모아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