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국민 vs 선별 재난지원금 지급 의견 팽팽히 엇갈린다

전국민 지급 찬성 38% vs 선별 지급 33.4%
지급반대도 25.3%, 잘모름 3.3%
[파이낸셜뉴스]

전국민 vs 선별 재난지원금 지급 의견 팽팽히 엇갈린다
서울 중구에 위치한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 /사진=뉴시스


5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을 두고 여론이 엇갈리고 있다. 전 국민 보편 지급과 취약층 선별 지급에 대한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이다.

오늘 7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YTN '더뉴스' 의뢰로 지난 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5차 재난지원금 지급 인식'을 조사한 것에 따르면 '전 국민 지급'에 찬성하는 응답은 38.0%, '취약층 선별 지급'은 33.4%로 집계됐다.

또 '지급 반대'는 25.3%, '잘모름'은 3.3%로 조사됐다.

대부분 권역에서 '전 국민 지급'과 '취약층 지급'에 대한 응답 비율이 팽팽하게 나뉘었다.

서울(전 국민 지급 35.8%-취약층 지급 35.8%-지급 반대 26.3%)과 인천·경기(36.8%- 35.7%-26.5%), 대전·세종·충청(36.7%-30.0%-33.3%), 대구·경북(30.9%-37.0%-32.1%)에서는 전체 평균과 비슷했다.

부산·울산·경남(41.7%-17.6%-26.3%)에서는 '잘 모르겠다'는 유보적 응답이 14.4%로 전체 평균 3.3%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광주·전라에서 '취약층에게 선별적으로 지급해야 한다'라는 응답이 48.1%로 전체 평균 33.4%보다 높은 비율로 집계됐다. '전 국민에게 보편 지급해야 한다'라는 응답도 43.1%로 전체 평균 38.0%보다 높았다. 반면, '지급 반대' 응답은 4.9%였다.

연령대별로는 40대(전 국민 지급 50.4%-취약층 지급 28.8%-지급 반대 20.8%)에서 절반이 5차 재난지원금은 보편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한다고 응답했다.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 성향자의 절반 정도인 50.7%가 보편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했다. 보수 성향자에서는 '전 국민 지급' 32.3%, '취약층 지급' 26.7%로 팽팽했으나, '지급 반대' 응답이 36.7%로 전체 평균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지지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 내 절반 정도인 52.7%는 '전 국민에게 보편 지급해야 한다'라는 주장에 공감했지만, 국민의힘 지지층의 41.6%는 '지급 반대' 주장에 공감한다고 답했다.

전국민 vs 선별 재난지원금 지급 의견 팽팽히 엇갈린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