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국민평형의 힘' 전용 84㎡에 청약 대거 몰려

'국민평형의 힘' 전용 84㎡에 청약 대거 몰려
e편한세상 석림 더노블 투시도

[파이낸셜뉴스] 전용면적 84㎡ 아파트가 '국민평형'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실수요자들에게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7일 부동산 리서치 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을 통해 올해 상반기(1~6월 2일 기준, 공공분양 제외)전국에서 분양된 신규 아파트의 면적별 1순위 청약자 수를 조사한 결과, 전용면적 84㎡에 가장 많은 청약자 수가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전용면적 84㎡는 올해 전국에서 2만9996가구가 공급됐고, 52만5989개의 1순위 청약 통장이 몰렸다.

개별 단지를 통해서도 이 같은 현상을 확인할 수 있다. 올해 아파트 면적형별 1순위 청약자 수 상위 톱10 단지들을 살펴보면, 전용면적 84㎡ 타입은 상위 5개나 분포했다.

동탄2신도시에서 공급된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트지'의 전용면적 84.98㎡가 면적별 1순위 청약자 수 3위에 올랐으며, 위례신도시 '위례자이 더 시티', 경남 '김해 푸르지오 하이엔드 2차', 충남 '더샵 센트로' 등에도 최소 1만명 이상의 1순위 청약 통장이 몰렸다.

아파트 분양권 거래에서도 전용면적 84㎡가 상당수를 차지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5월 전국 아파트 분양권 거래(6861개) 중에서 약 52%(3572개)가 전용면적 84㎡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선 1~2인 가구가 증가세에 있지만, 아파트 수요층은 여전히 3~4인 가구로 구성돼, 우선순위가 높은 것으로 분석했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전용면적 84㎡는 3~4인 가족이 살기에 최적화된 공간으로 기본적인 수요가 풍부해 청약 시장에서 꾸준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찾는 수요가 많다 보니, 그에 따른 거래도 활발하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이달에도 전용면적 84㎡ 위주로 구성된 단지가 속속 공급을 시작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DL이앤씨는 오는 8일 충남 서산시 석림동 181-9번지 일원에 위치한 'e편한세상 석림 더노블'의 1순위 청약 접수를 받는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0층, 8개 동, 전용면적 84~114㎡, 총 523가구 규모다. 이 가운데, 전용면적 84㎡는 412가구로 이뤄진다.

이 외에도 △효성중공업이 분양하는 충남 아산시 음봉면 '해링턴 플레이스 스마트밸리' △대우건설이 공급하는 대구 북구 노원동1가 '북구청역 푸르지오 에듀포레' △HDC현대산업개발·현대건설·포스코건설이 인천 미추홀구에 분양에 나선 '시티오씨엘 1단지' 등이 눈길을 끌고 있다.

hoya0222@fnnews.com 김동호 기자
키워드#청약 #분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