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에 소규모 발전 분산에너지 데이터 플랫폼 구축

오는 2023년까지 연차별 3단계 사업으로 추진
㈜그리드위즈, SK가스, SKD&D, ㈜젬스 등 참여
울산시 ‘2050 탄소중립’ 온실가스 5144t 감축 기대
울산에 소규모 발전 분산에너지 데이터 플랫폼 구축
울산시 남구 삼호동 태양광발전 시범지역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시가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분산에너지 데이터 플랫폼 구축사업’에 나선다.

이번 사업은 에너지다소비 업체 컨설팅 및 분산에너지 현황과 잠재량 조사를 통한 분산자원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에너지 신산업을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올해 산업자원부가 주관한 2021년 지역에너지신사업공모에 선정돼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연차별 3단계 사업으로 추진된다.

분산에너지는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으로 지역내에 넓게 분포되어 있는 공공 및 민간의 태양광, 연료전지, 에너지 저장 시스템(ESS, Energy Storage System) 등의 소규모 발전시설을 말한다.

7일 울산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울산시에 잠재된 전력수요관리(DR), 에너지저장장치(ESS), 전기차 충전, 에너지효율화, 수소충전, 연료전지 등 모든 분산자원을 아우르는 올인원 에너지 컨설팅을 통해 울산시와 기업들의 '2050 탄소중립' 목표달성 지원을 골자로 한다.

울산시가 주관하며 ㈜그리드위즈, SK가스, SKD&D, ㈜젬스, 한국과학정보기술연구원, 울산대학교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시행된다.

주요 사업 내용은 소규모 발전시설의 데이터를 종합해 통합 관리하고 연계서비스를 제공하며 실시간 데이터 분석을 통한 운영기술 개발에 나선다.

또한, 산업체에 설치된 모든 분산자원을 아우르는 일체형(All-in-One) 에너지 컨설팅을 지원해 울산시의 ‘2050 탄소중립’ 목표달성을 적극 추진하게 된다.

이밖에 다양한 분산자원 데이터의 유기적 융합으로 분산자원 연계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브이피피(VPP) 플랫폼을 구축하고 산업체의 저탄소 에너지 전환은 물론 아르이(RE)100 참여 등 빠르게 변화하는 전력시장에 선제적인 대응으로 신규 비즈니스 기회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브이피피(VPP, Virtual Power Plant)는 태양광과 같이 분산되어 있는 소규모 에너지 발전, 축전지, 연료전지 등 발전 설비와 전력 수요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소프트웨어적으로 통합 관리하는 가상의 발전소이다.

아르이(RE100, Renewable Energy 100)는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글로벌 에너지 전환 캠페인이다.

사업비는 총 64억 원으로 국비와 시비가 50%, 민간 50%로 구성되며 우선 올해에는 약 7억 5000만 원이 투입된다.

이와 별도로 ㈜그리드위즈, 에스케이(SK)가스, 에스케이디앤디(SKD&D), ㈜젬스 등 컨소시엄 참여회사에서 태양광 1MW, 연료전지 1.5MW 등 100억 원 정도의 사업비를 투자 할 계획에 있다.

울산시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분산자원 실시간 운영현황 등 최적 분산자원 모니터링 제공 및 공유로 에너지 사용자 패턴, 기후상황 등을 통한 발전량 예측은 물론 에너지신산업 기반 고도화 및 신규 에너지 시장 참여기반 마련해 연간 약 69억 3000만 원 시장 창출과 온실가스 5144t 감축, 일자리 214명 창출 등을 기대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실현 추진전략’ 발표 이후 탄소중립을 추진하고자 하는 산업체들의 기술적 고민이 많았다”며 “이 사업이 국내 최대 산업도시인 울산의 다양한 산업체에 탄소중립 솔루션을 제공하고, 지역내 흩어진 분산자원을 연계 운영해 에너지신산업 가능성을 도출하는 점에서 큰 의미 있다”라고 밝혔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