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김용호 "조여정 뒤봐주는 회장님, 한예슬 회장님과 동일인물"

김용호 "조여정 뒤봐주는 회장님, 한예슬 회장님과 동일인물"
배우 한예슬(왼쪽)과 조여정.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배우 한예슬과 조여정을 저격하는 영상을 공개해 논란이다.

6일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예슬, 조여정 지켜주는 회장님"이라는 제목의 생방송을 진행했다.

김용호는 방송에서 "조여정은 일단 '기생충' 하나로 말 다했다"며 "확실히 배우로 따지자면 조여정은 좋은 배우다. 노력하는 배우에게 존경심을 가지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하지만 조여정의 삶은 문제가 있다"며 "2013년 한 연예 기획사 대표가 여자 연예인을 데리고 마카오 원정 도박에 다녀왔다. 내가 직접 확인했다. 카지노 출입 기록이 있었다"고 말했다.

김용호는 "한예슬과 조여정을 지켜주는 사람은 바로 A회장"이라며 "취재한 내용이 여럿 있지만 오늘은 여기까지 하겠다"며 구체적인 폭로 내용이 더 있음을 암시했다.

최근 김용호는 한예슬의 남자친구의 과거와 관련된 논란 등 배우 한예슬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한예슬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오늘은 썰(이야기) 푸는 거 촬영하는 날. 오늘 촬영하고 편집해서 금방 업로드(올려주기)하겠다"라고 최근 불거진 각종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예슬은 최근 10살 연하의 연극배우와 열애 사실을 직접 공개했지만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에서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과거 유흥업소 접대부 출신이라고 밝혀 논란이 됐다. 또 가세연은 한예슬이 '버닝썬 사건'과 연관된 배우라고 주장했다. 한예슬은 가세연의 이같은 의혹 제기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