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애플 OS대폭 강화..."갤럭시와 페이스타임 가능해졌다"

애플 WWDC 개막
페이스타임, 안드로이드로 확장
맥-아이패드 오가며 작업가능
유니버설 컨트롤 기능도 지원
[파이낸셜뉴스]
애플 OS대폭 강화..."갤럭시와 페이스타임 가능해졌다"
애플 제공


애플이 연례행사인 세계개발자회의(WWDC)2021'을 열고 새 운영체제(OS)를 대거 공개했다. 다만 이번 행사에서 공개될 것으로 예상됐던 맥북 프로, 증강현실(AR) 글라스 등은 등장하지 않았다.

애플은 온라인으로 WWDC2021를 열고 iOS15, iPad OS15, 맥OS 몬테레이, 워치OS 8 등 새로운 OS를 대거 공개했다.

■영상통화하며 콘텐츠공유 가능
가장 먼저 소개한 OS는 iOS 15다. iOS 15를 통해 페이스 타임에 가장 큰 변화를 가지고 왔다. 애플은 페이스 타임에 셰어 플레이 기능을 추가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 들은 영상 통화 중에 친구과 소통하며 음악이나 영화 등 다양한 콘텐츠 공유할 수 있게 된다.

페이스타임에서도 영상 통화에 맞게 설계된 인물 사진 모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사용자들은 배경을 흐릿하게 만들고 본인에게 집중하도록 만들 수 있다. 아울러 격자 보기를 통해 페이스타임 통화에 참여 중인 사람들이 더 많은 얼굴을 동시에 볼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안드로이드나 윈도우PC사용자도 페이스타임 통화가 가능해진다.

아이폰으로 차량 문을 열고 시동을 걸 수 있게 된다. 애플은 애플 월렛에 디지털 차량 열쇠 기능을 탑재했다. BMW가 차량 제조사 중 첫번째로 키를 추가했다. 초광대역 기술 지원을 통해 사용자들은 아이폰을 주머니나 가방에서 꺼내지 않고도 차량의 문을 열고 시동을 걸 수 있다.

■애플 기기간 연결성 강화
데스크톱 운영 체제의 최신 버전인 맥 OS 몬테레이는 애플 기기간 연결성을 더욱 원활하게 한 것이 특징이다.

맥 OS몬테레이는 가장 방대한 맥 라인업을 지원한다. 최신 아이맥(iMac®), 맥북에어(MacBook Air®), 13형 맥북프로, 맥 미니 및 인텔기반 맥 모델들까지 모두 포함된다.

'유니버설 컨트롤' 기능은 사용자들이 하나의 마우스와 키보드로 맥과 아이패드를 오가며 작업할 수 있게 만들어준다. 또 아이폰, 아이패드에서 재생되는 음악, 동영상 등 콘텐츠를 맥 PC 화면으로 내보내는 '에어플레이 투 맥' 기능도 지원한다.

아이패드는 화면 분할(스플릿 뷰) 기능 개선으로 멀티태스킹을 강화하고 외장 키보드 연결 시 사용 가능한 새로운 단축키 등을 추가했다.

한편, 애플은 이날 행사에서 시장 전망과 달리 M1X을 탑재한 맥북 프로와 증강현실(AR) 글라스는 공개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WWDC에서 새로운 M2 칩을 탑재한 맥북 프로를 공개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AR(증강현실) 글라스가 공개 여부도 관심거리였다. 올해 WWDC 행사 포스터의 캐릭터가 안경을 쓰고 나와 '애플 AR글라스' 공개할 것이란 추측에 힘을 실었다. 이번에 공개되지 않은 제품들은 향후 별도의 행사를 통해 공개될 것이란 전망이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