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민의힘, 권익위에 부동산 조사 의뢰서 제출… "공정하게 조사해야"

국민의힘, 권익위에 부동산 조사 의뢰서 제출… "공정하게 조사해야"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운데)와 전주혜 원내대변인(왼쪽)이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내 국민권익위원회 산하 정부합동민원센터에서 김태응 국민권익위원회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에게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의혹 전수조사 의뢰서를 전달하고 있다. 2021.6.1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국민의힘은 11일 국민권익위원회에 소속 국회의원과 그 가족들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의뢰했다. 감사원으로부터 '조사 불가' 통보를 받은지 하루 만이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내 권익위 산하 정부합동민원센터를 방문해 의뢰서를 전달했다. 권익위 측에서는 김태응 상임위원 겸 조사단장이 의뢰서를 직접 접수했다.

추 수석부대표는 의뢰서를 전달하며 "사실 권익위 조사에 대한 우려가 없었던 것이 아니다"며 "아시다시피 감사원도 다소 불분명한 부분 있었지만 권익위도 부동산 거래에 관해서 조사할 수 있는 법적 권능이 있느냐 하는 데 있어 명확치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다음에 또 권익위 업무 자체가 부동산 거래실태에 관해서 전수조사를 철저히 할 만큼 여러 조직이나 기능이 충분히 준비돼 있느냐, 제대로 갖추고 있느냐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며 "그리고 (전현희) 권익위원장이 정치인 출신 위원장이기 때문에 정치적 편향성(이 우려돼) 공정하게 객관적으로 조사를 해낼 수 있을 것인가 의문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추 수석부대표는 또 전날(10일) 임명된 안성욱 권익위 부위원장에 대해서도 "현 정권의 캠프 출신이고 집권 여당 소속으로 선거에도 나오신 분이라 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어제 감사원에서 현행 감사원법상 저희 국회의원에 대한 조사가 어렵다는 통보가 왔기 때문에 좌고우면할 것이 아니라 신속히 다른 당과 같은 수준의 조사를 의뢰하는 것이 이런저런 논란을 해소할 수 있다는 차원에서 의뢰를 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추 수석부대표는 "권익위에 바라건대 여러 불신, 의혹 등이 (없도록) 공정하게 원래 본연의 업무, 역할에 맞게 제대로 된 조사를 해주시기를 기대하고 공정성에 대한 일체 시비가 없게 해주시리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전현희 위원장은 민주당 전수조사뿐만 아니라 며칠 전에 신청된 5개 정당 전수조사에도 스스로 직무회피를 하겠다고 말했다"며 "이 자체가 권익위의 정치적 편향성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어제 임명된 안성욱 부위원장의 경우는 대표적인 코드인사이기 때문에 권익위의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을 보여주는 차원에서라도 좀 더 철저하고 일말의 우려가 없도록 공정한 조사를 해주시길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태응 권익위 상임위원 겸 조사단장은 "이번 경우도 예전과 똑같은 기준과 방법으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것"이라며 "전현희 위원장은 당연히 (직무)회피하실 거고 새로 오신 부위원장도 월요일에 저희 임시 전원위원회 열어서 어떻게 하는 것이 가장 공정하게 처리될 수 있는지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 수석부대표는 조사 의뢰를 신청한 후 기자들과 만나 '처음부터 권익위에 오지 않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한민국 헌법 법률에 가장 정치적으로 독립적이고 전문성 있는 기관이 감사원, 제대로 당당하게 조사를 받을 수 있는 기관이 감사원이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권익위 조사 결과가 나오면 어떻게 조치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일단 조사 결과를 기다려보겠다"며 "공정한 조사 결과가 나온다고 하면 엄정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대안으로 특검을 언급했던 것에 대해서는 "권익위 조사가 충분치 않고 또 이런 방식으로 안 되겠다고 하는 여러 의견도 있기 때문에 다른 가능성도 열어두고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9일 감사원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했지만, 감사원은 하루 만인 10일 국민의힘에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실시할 수 없다며 불가 회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