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한강 대학생 부친 "믿었던 이들의 배신…눈물 터졌다"

10일 블로그 통해 답답 심경 전해 "눈물이 갑자기 봇물처럼 터졌다" 아들 생전 찍은 사진도 함께 게시

한강 대학생 부친 "믿었던 이들의 배신…눈물 터졌다"
[서울=뉴시스]천민아 기자 = 서울 한강공원 근처에서 실종됐다가 끝내 시신으로 발견된 대학생 A(22)씨 발인식이 지난 5월5일 오전 8시 서울성모병원에서 열렸다. 2021.05.05. mina@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A(22)씨의 아버지가 "최근 며칠간 답답한 일이 많았다"며 "믿었던 사람들의 배신이 이어지면서 우울해졌다"는 심경을 밝혔다.

11일 A씨 아버지 B씨 블로그에 따르면 B씨는 전날(10일) "믿었던 사람들의 배신이 이어지면서 우울해지다가 퇴근 때 지하철에서 내리는데 비가 오기 시작했다, 갑자기 눈물이 봇물처럼 터졌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이어 "정민이에게 아무것도 해줄수 없는 무력감이 지배하면서 집에 가기 전에 수습해야 해서 얼른 작은 누나에게 전화했다"며 "한바탕 울고 나니 좀 나아져 말짱한 모습으로 집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그는 "아내에게 절대 보일 수 없는 모습"이라며 "힘들어 하는 아내는 울 수 있어도 제가 그 앞에서 그럴순 없다. 아내는 제 블로그 잘 안보니까 괜찮다"고 덧붙였다.

B씨는 아들이 생전 해외여행을 가서 찍었던 사진들도 함께 올렸다. 그러면서 "A씨 핸드폰에서 셀카를 건졌다"며 "이렇게 공개하려고 찍은 것은 아닐텐데, A를 꿈에 봤다는 분들이 메일을 보내주시는데 정작 저한텐 안 온다"고 전했다.

한강 대학생 부친 "믿었던 이들의 배신…눈물 터졌다"
[서울=뉴시스]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A(22)씨와 아버지가 나눈 대화 내용.(사진=A씨 아버지 블로그 캡쳐)photo@newsis.com
B씨는 지난 9일엔 아들과 주고받았던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하고 함께 여행을 갔던 사진을 올리는 등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전하기도 했다.

대화 내용을 살펴보면 이모티콘을 사용하는 등 서로에 대한 애정을 자주 표현하는 모습을 찾아볼 수 있다. B씨는 아들에게 하트가 담긴 이모티콘을 보내고 A씨는 "역시 우리 아빠", "우리 아빠 최고" 등의 문구가 담긴 이모티콘을 사용하며 애정을 표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