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적 고립감" 어색한 스가, G7 데뷔 사진 놓고 日네티즌 들끓어

日 스가 총리, G7 첫 대면 정상회의 데뷔 
정상들 사이에서 어색한 모습 포착
"망신당하러 갔다" 악의적 편집 사진까지 

"국제적 고립감" 어색한 스가, G7 데뷔 사진 놓고 日네티즌 들끓어
지난 11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7개국(G7)정상회의 기념촬영. AP뉴시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사실상 첫 다자 외교 무대 데뷔전이었던 주요 7개국(G7)정상회의 때 찍힌 사진들로 곤혹스러운 모습이다.

스가 총리가 각국 정상들과 어울리지 못하는 듯 어색한 모습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된 것이다. 해당 사진들로 말미암아 외교 무대에서 존재감을 발휘하지 못했다는 혹평이 15일 일본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지난 11일~13일(현지시간)영국 콘월에서 열린 G7 정상간 기념촬영 사진 가운데,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과의 기념촬영 후에도 여왕을 둘러싸고 정상들이 환담을 나누는 상황에서 스가 총리가 거리를 두는 모습이라든지,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서로의 어깨를 감싸며 대화하면서 걸어간 반면, 스가 총리는 묵묵히 뒤따라가는 모습 등이 일본 온라인을 달구고 있는 것이다.

"국제적 고립감" 어색한 스가, G7 데뷔 사진 놓고 日네티즌 들끓어
지난 11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열린 G7정상회의에서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과 각국 정상들이 기념촬영 후 환담을 나누고 있다. 로이터 뉴스1

일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국제적으로 고립감이 있다"며 스가 총리의 존재감을 지적하는가 하면, "아는 사람없는 국제무대에서 고립은 어느 정도 어쩔 수 없다"며 동정하는 시각도 있다.

심지어 스가 총리를 조롱하는 가짜뉴스까지 돌았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일부러 창피를 당하러 간 것"이라는 글과 함께 각국 정상 기념촬영 중 스가 총리만 손을 흔들고 있는 교도통신의 사진을 게시하며, 교도통신의 사진 설명을 악의적으로 편집해 "각국 정상에게 무시당하는 스가 총리"라는 가짜 사진설명을 달았다.

스가 총리는 G7정상회의 폐막 후인 지난 14일 일본 측 동행기자들에게 "(자신은)사람을 사귀는 것이 서툰 편이나, 말하고 싶은 것을 말했다"고 강조했다.
외교 경험이 거의 없는 스가 총리는 이번 정상회담 참석에 앞서, 전임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찾아가 조언을 구했다. 지난 4월 첫 방미 때도 사전에 아베 전 총리에게 조언을 얻었다.

스가 총리의 첫 다자 외교무대에 대해 이처럼 혹독한 평가가 나오는 것은 도쿄올림픽 개최 강행, 코로나19 방역 리더십 등에 대한 불만이 표출된 것이란 시각이 많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