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WHO "G7 약속한 백신 지원 역부족"

코로나 확산, 백신보다 더 빨라

WHO "G7 약속한 백신 지원 역부족"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지난 1월1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백신 보급보다 빠르다며 주요 7개국(G7)이 약속한 백신 10억회분은 역부족이라고 지적했다.

14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G7의 지원은 큰 도움이지만 우린 백신이 더 많이, 더 빨리 필요하다"며 "코로나19로 매일 1만명 이상이 죽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지역사회는 백신이 필요하다"면서 "내년이 아닌 지금 당장 필요하다"며 백신 지원을 촉구했다.

WHO는 48회 G7 정상회의가 열리는 내년 6월까지 전 세계 인구 70% 이상이 백신을 접종하길 희망하고 있다. 이를 위해 백신 110억회가 필요하며, G7과 주요 20개국(G20)이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국경없는의사회 등 인권단체에서도 G7의 백신 약속이 부족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국경없는의사회 소속 한 의사는 "정확히 몇 개의 백신이 제공되고 실제 지원까지 얼마나 걸릴지 분명히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국제구호단체 옥스팜 한 고위 관계자는 "G7은 올해 말까지 전 세계를 백신 접종시키겠다고 말하지만, 정작 그들의 행동은 거대 제약회사 특허권과 독점을 지키려는 행위"라고 꼬집었다.

앞서 G7은 지난 11~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린 정상회의에서 개발도상국에 백신 10억회분을 지원하고, 내년 2월까지 백신 1억3000만회를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