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단독] 6년간 막혔던 도시재생구역 재개발 풀린다

주택공급 속도내는 서울시
30여곳 공공재개발 허용키로
가리봉동·창신동 등 "환영"
[단독] 6년간 막혔던 도시재생구역 재개발 풀린다
서울시가 6년 동안 제동을 걸었던 도시재생구역 재개발을 허용키로 했다. 오세훈 시장 취임 이후 주택공급에 속도를 내고 있는 서울시가 최근 도시재생구역 내 재개발을 허용하는 방침을 확정하면서 공공재개발에서 배제됐던 30여곳의 도시재생구역에 큰 전환점이 될 전망이다.

16일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도시재생구역도 재개발을 허용하자고 내부적으로 큰 틀에서 합의됐다"며 "다만 성곽 주변 마을들은 주거환경관리사업을 진행해왔는데, 이런 곳까지 전면개발을 하느냐는 세부적으로 더 고려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서울시는 공공재개발 공모 당시 도시재생구역의 예산 중복집행 등을 이유로 후보지 선정에서 배제한 바 있다. 이후 창신동 등 공공재개발을 희망하는 도시재생구역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서울시는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어 상황을 고려해보겠다는 입장만 고수해 왔다. 그러다 오 시장 취임을 계기로 주택공급에 속도를 내기 위해 특단의 결정을 내린 것이다.

도시재생구역의 재개발 허용은 전날 시의회를 통과된 조직개편안이 나올 때부터 예견됐다. 서울시의 조직개편안은 주택건축본부를 주택정책실로 확대 개편·격상하는 게 골자다. 특히 박원순 전 시장 시절 위상이 높았던 도시재생실이 폐지되고 그 기능은 주택정책실과 균형발전본부 등으로 이관됐다. 도시재생실 폐지와 더불어 도시재생구역 내 재개발 허용이 일사천리로 진행된 셈이다.

또 다른 서울시 관계자는 "도시재생실의 기능은 아직 남아있지만 재개발 방향성에 대한 전향적 검토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는 만큼 빠른 시일 내로 방향성을 정립해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도시재생구역들은 드디어 숨통이 트였다는 분위기다.
전국 1호 도시재생활성화구역으로 공공재개발을 추진 중인 창신동의 한 주민은 "도시재생은 주민들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도외시한 실패한 정책"이라며 "주민동의율이 50%를 넘는 만큼 재개발만 풀어주면 빨리 진행할 수 있다"고 반겼다.

도시재생구역이지만 최근 균형발전촉진지구 재지정 요구가 커지고 있는 가리봉 2·4구역 주민들도 크게 환영했다. 이 구역들은 최근 재개발 허용에 대비해 정비구역 사전검토요청 동의서를 징구하고 있다.

hoya0222@fnnews.com 김동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