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불법촬영 아웃” 제주자치경찰, 해수욕장 몰카 집중 점검

행정시·여성긴급전화와 함께 불법촬영기기 색출 나서 
“불법촬영 아웃” 제주자치경찰, 해수욕장 몰카 집중 점검
제주 함덕해수욕장 [제주관광공사 제공]

[제주=좌승훈 기자]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제주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두 행정시(제주시·서귀포시), 여성긴급전화 1366 제주센터와 함께 도내 해수욕장 개장 전인 오는 21일과 개장 중인 7월 말에 불법촬영기기에 대한 합동 점검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자치경찰단은 이에 따라 도민과 관광객이 많이 찾는 주요 해수욕장 13곳(제주시 8곳·서귀포시 5곳)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특히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할 수 있도록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탈의실·샤워장·화장실 등 설치 의심 장소를 집중 점검한다.


점검 활동 전후에는 불법촬영 범죄 예방 캠페인도 실시한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과 관광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로 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해수욕장 내 방역수칙 위반 행위에 대한 지도 점검도 병행한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