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대변인 이동훈, 10일 만에 사퇴…내부균열 조짐(종합)

국힘 입당 '메시지 배달사고' 로 경질된 듯 이동훈, 기자들과 소통 과정에서 '꼰대' 논란 'X파일' 보수진영서 언급…공보 채널 한계도 소수 캠프 꾸려 '아마추어' 운영 비판도 받아
尹대변인 이동훈, 10일 만에 사퇴…내부균열 조짐(종합)
[서울=뉴시스]조성우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중구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을 둘러본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양소리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 역할을 하던 이동훈 대변인이 20일 돌연 사퇴했다. 대변인 역할을 맡은 지 10일 만이다.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해 윤 전 총장과 이 대변인 사이에 메시지가 다르게 나오는 등 혼선을 빚은 직후 사퇴 표명이 이뤄졌다. 캠프 내부 균열이 발생하자 윤 전 총장이 이 대변인을 사실상 경질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통해 "건강 등 일신상의 이유로 직을 내려놓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상록 대변인이 메시지를 내고 "윤 전 총장은 18일 저녁 두 대변인을 만나 앞으로 국민 앞에 더 겸허하게 잘하자면서 격려했다"면서 "하지만 이 전 대변인은 19일 오후 건강 등의 사유로 더 이상 대변인직을 수행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히자 윤 전 총장은 아쉬운 마음으로 이를 수용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분간 자신이 대변인 역할을 맡을 예정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논설위원 출신인 이동훈 대변인은 지난 10일 윤석열 측 캠프에 합류해 윤 전 총장의 입장을 대변해왔다.

이전까지 측근을 통한 다수의 입장이 나오면서 윤 전 총장의 메시지가 왜곡 과장되는 보도가 잇따라 나오자 윤 전 총장 측은 이동훈-이상록 대변인 체제로 공보 채널을 정리했다.

이 전 대변인은 "앞으로 원보이스로만 나올 것"이라고 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여부를 두고 일었던 '메시지 혼선'이 이 대변인 사퇴에 영향을 미친 것이라는 보인다.

지난 18일 윤 전 총장의 입당과 관련해 이 전 대변인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의힘 입당은 당연한 걸로 받아들여도 되느냐'는 질문에 "네 그러셔도 될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나 해당 인터뷰가 나온 직후 입당이 임박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이 대변인은 "입당 여부는 (민심 투어) 이후 판단할 문제"라며 기존 입장을 번복했다.

이어 당일 오후 윤 전 총장이 직접 KBS와의 전화 통화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8일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대해 "손해 보더라도 천천히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이 이 대변인에게 메시지 혼선 수습을 맡기지 않고 자신이 직접 정리하면서 이 대변인이 난처한 입장에 놓인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밤 KBS와의 통화에서 "정치 참여 선언 날짜도, 장소도 아직 정해진건 없지만 이젠 나서기로 했다"면서 "손해를 보더라도 천천히 결정하겠다"고 이 전 대변인의 메시지를 모두 부정했다.

이 전 대변인이 '건강' 등을 사퇴의 이유를 밝혔지만 사실상은 윤 전 총장이 언론과의 소통 과정에서 발생한 잇단 잡음에 대한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경질한 것으로 보는 해석이 많다. 또 국민의힘 입당 등을 놓고 캠프 내부 균열이 표면화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이 전 대변인은 윤 전 총장 메시지 '배달사고' 외에도 기자들과의 단체 채팅방에서 기자들에게 '후배'라 칭하거나 특정 매체를 일방적으로 간사로 지정하면서 언론들에 반감을 사기도 했다.

또 '윤석열 X파일'이 보수진영으로부터 나와 '윤 전 총장이 도덕성 검증을 통과하지 못할 것이라는 '윤석열 불가론'이 제기됐지만 공보 채널이 이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것도 원인이 됐을 수 있다.

앞서 보수진영 정치평론가인 장성철 공감과논쟁정책센터 소장은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의 X파일을 확보했다.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다"고 적었다.

이 전 대변인 사퇴로 이상록 대변인이 향후 메시지 관리에 들어갈 예정이지만 캠프 운영에는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오는 27일 정치선언과 이후 민심투어 일정 등 빅 이벤트가 예정돼 있는데 5명 안팎으로 꾸려진 캠프로 이를 감당할 수 있을 지도 미지수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