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죽전휴게소 350kW 초급속 충전기 2기 공공부문 최초 개통

죽전휴게소 350kW 초급속 충전기 2기 공공부문 최초 개통
초급속충전소 위치도 [사진=환경부]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환경부는 충전속도가 개선된 전기차 출시에 대비해 올해 1월에 공공부문 최초로 착공한 죽전휴게소 350kW 초급속충전기 2기의 공사를 끝내고 25일부터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400km 주행 시 필요한 배터리를 80% 충전하는데 350kW급 초급속 충전기는 약 20분만에 충전이 가능하다. 100kW급 급속충전기는 1시간 정도 소요됐다.

환경부는 올해 내로 경부고속도로 등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 15곳에 초급속 충전기 30기를 추가로 설치해 전기차 이용자의 장거리 이동에 불편함이 없도록 충전 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또한, 급속충전기를 ‘설치가 쉬운 곳’보다 ‘필요한 곳’에 설치하기 위해 올해 3월 ‘충전시설 최적지점 선정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고속도로 휴게소, 국도변 졸음쉼터 등 1, 2등급 지점에 90% 이상 배치하는 등 총 930기 충전기(200kW급 318기 포함)를 설치할 예정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속도로 휴게소 등 주요거점에 초급속충전기를 우선 설치해 전기차 이용자의 불편을 해소하겠다”며 "앞으로 전기버스·택시·화물차 상용차 보급계획을 바탕으로 상용차 충전 기반시설(인프라) 구축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