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단독] 반도체 품귀에 '갤럭시 S21 FE' 10월 美·유럽만 출시 검토

관련종목▶

스마트폰용 반도체인 AP 수급 심각, 전세계 출시는 무리 판단
[단독] 반도체 품귀에 '갤럭시 S21 FE' 10월 美·유럽만 출시 검토
렛츠고디지털이 자체 제작한 갤럭시S21 FE 렌더링 이미지 사진=레츠고디지털
[파이낸셜뉴스] 삼성전자가 갤럭시 S21 FE(팬에디션) 신제품을 오는 10월 미국과 유럽에서만 출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심각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수급난으로 인해 생산에 차질을 빚어 전세계 출시 일정 변경이 불가피한 것으로 분석된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무선사업부는 최근 스마트폰 협력사들에게 이 같은 내용을 공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S21 FE의 AP 칩셋으로 퀄컴의 스냅드래곤 888 프로세서가 채택됐는데, 칩 쇼티지(공급부족)으로 인해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AP는 스마트폰의 두뇌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이다. 삼성전자 협력사 관계자는 "8월 출시 예정이었던 S21 FE 10월 미국과 유럽에서만 출시한다고 들었다"며 "이번 제품은 한국과 일본에서는 출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얼마 전까지 칩 품귀 때문에 생산 중단까지 검토한 것으로 안다"면서 "하지만 시장신뢰도를 고려해 미국과 유럽에선 일부 물량을 출시하는 것으로 재검토됐다"고 전했다. 다만 이 역시 반도체 수급상황에 따라 추후 변경될 수 있다는 게 업계의 전언이다. 또 다른 협력사 관계자는 "일단 10월 출시로 얘기하고 있지만 업계에선 이 일정도 장담을 못할 정도로 칩 수급난이 심각한 수준"이라며 "미국, 유럽으로 수출되는 생산량도 계획보다 크게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칩 수급이 원활하지 않다면서도 "현재 검토하고 있는 여러가지 방안 중 하나일 뿐이다.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아울러 최근 스마트폰 생산 전진기지인 베트남 현지 공장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셧다운(가동중단)된 것도 일정에 차질을 빚게 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단독] 반도체 품귀에 '갤럭시 S21 FE' 10월 美·유럽만 출시 검토
IT 팁스터(정보 유출가) 에반 블래스의 트위터를 통해 공개된 갤럭시S21 FE의 렌더링 이미지
FE는 갤럭시 S시리즈의 보급형 스마트폰이다. 플래그십에 맞먹는 사양과 낮은 가격이 특징인 '가성비' 제품이다. S21 FE는 스냅드래곤 888을 비롯해 120Hz 주사율을 지원하는 6.5형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8GB 램, 128GB 저장용량 등의 사양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매년 하반기 출시하던 갤럭시노트 대신 올해는 폴더블폰 2종과 갤럭시S21 FE로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당초 회사는 8월 초 언팩(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폴더블폰 신작과 S21 FE를 동시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폴더블폰 2종은 8월에 출시하고 S21 FE는 10월 순차 출시로 수정했다. S펜 지원과 대화면 스마트폰 라인업을 늘리면서 노트만의 특장점은 사라졌다. 하반기 폴더블폰이 얼마나 자리잡느냐에 따라 노트 단종 여부도 결정될 전망이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