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한국철도,직장인用 횟수차감형 KTX할인 ‘N카드' 출시

- 구간 횟수 지정해 미리 구입하면 탈 때마다 KTX 운임 15%~30% 할인
- 기업회원 위한 전용 홈페이지에서 열차 이용 내역 관리 서비스 제공
한국철도,직장인用 횟수차감형 KTX할인 ‘N카드' 출시
한국철도의 'N카드' 홍보 이미지
[파이낸셜뉴스 대전=김원준 기자] 한국철도(코레일)가 업무상 KTX를 이용하는 직장인을 위한 횟수 차감형 할인카드인 ‘N카드(기업용)’를 다음달 1일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N카드(기업용)를 미리 구입하면 사전에 지정한 구간을 이용할 때마다 이용횟수(최소 180회)를 차감하고 KTX 승차권 운임을 15~30% 할인받을 수 있다.

다양한 이용패턴을 가진 기업들이 맞춤형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모든 KTX 승차권에 적용되는 ‘전 구간 이용가능형’과 원하는 구간을 최대 5개 구간까지 미리 지정해 사용하는 ‘특정구간 지정형’으로 권종을 구분해 판매한다.

전 구간 이용가능형 N카드(기업용) 구입 가격은 서울~부산 기본 운임인 5만9800원의 7%금액을 기준으로 원하는 횟수(180회 이상)를 곱해 계산한다. 특정구간 지정형 N카드(기업용) 구입 가격은 최장구간 운임의 7%에 이용횟수(180회 이상)를 곱하면 된다.

한편 한국철도는 새로운 N카드(기업용) 출시를 기념해 기존 VVIP 등급 철도회원에게만 제공하는 ‘나중에 결제하기’ 서비스를 7월 한 달 동안 N카드(기업용) 예약자에게도 추가 제공하기로 했다. N카드(기업용)로 KTX 승차권을 예약하면 결제기한을 열차 출발 3시간 이전까지 늦춰주는 혜택이다.

N카드(기업용)는 다음달 1일 오후 2시부터 판매하고, 이용대상은 직원 수 20인 이상의 기업이다. 한국철도 홈페이지 우측 상단의 기업전용 서비스 메뉴에서 기업회원으로 가입한 후 구입할 수 있다.

기업전용 서비스 페이지에서는 직원의 KTX 이용내역을 간편하게 조회·관리할 수 있다.
한국철도는 이번 N카드(기업용)를 시작으로 앞으로 다양한 기업 전용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한국철도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 ‘코레일톡’의 공지사항을 확인하거나 철도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박광열 한국철도 여객사업본부장은 “비즈니스를 위해 KTX를 자주 이용하는 기업 회원에 대한 혜택을 확대하고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이번 할인 프로모션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