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화학 10억달러 그린본드’… 기업, ESG채권 발행 잇따라

자금 확보 넘어 ESG경영 의지 표명
지속가능경영 선순환 구조 구축
‘LG화학 10억달러 그린본드’… 기업, ESG채권 발행 잇따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가속화를 위한 기업들의 관련 채권 발행이 잇따르고 있다. 단순히 신규 투자, 개발을 위한 자금 확보를 넘어 자사의 ESG경영 의지를 알리고 이를 통해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여력을 확보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10억달러(1조1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그린본드를 발행했다. 그린본드는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동시에 발행해 유통되는 국제 채권으로 발행대금의 용도가 기후변화, 재생에너지 등의 친환경 프로젝트 및 인프라 투자에 한정된 채권이다. LG화학이 그린본드로 확보한 자금은 △양극재 등 배터리 소재 △폐플라스틱 재활용 등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태양광 등 재생 에너지 관련 소재 분야에 전액 투자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지난 2019년 전 세계 화학기업 최초로 15억6000만달러(1조8000억원)의 글로벌 그린본드를 발행한 데 이어 올해 2월 8200억원의 원화 ESG 채권을 발행하는 등 국내 일반기업 중 최대 규모의 외화·원화 ESG 채권을 발행했다. 이번 10억달러 그린본드 발행으로 누적으로 국내 일반 기업 중 최대 규모인 약 3조7000억원의 글로벌 ESG 채권을 발행했다.

이 외에도 올해 들어 석유화학업계를 중심으로 주요 기업들의 ESG관련 채권 발행이 이어지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헝가리 코마롬 제2공장(SKBM) 투자를 위해 이달 초 한국수출입은행 그린론 5억달러(5500억원)를 차입하는데 성공했다. 지난 1월에는 10억달러(1조1000억원) 규모의 그린본드 발행에 성공하며 미국 조지아주에 위치한 전기차 배터리 공장 투자자금을 확보하기도 했다.

한화솔루션은 17일 태양광 사업을 영위중인 큐셀부문의 공장 증축 과정에서 차입한 자금을 상환하기 위해 1000억원 규모 녹색채권을 발행했다. 한화솔루션은 4월에 태양광·수소 등 신재생에너지 시장 확대를 위해 유럽 및 아시아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10억위안(1700억원) 규모의 첫 녹색채권 해외공모를 진행하기도 했다.


롯데케미칼은 4월 저탄소 연료 전환, 폐플라스틱 가스화 등을 위해 2000억 규모 ESG채권을 발행했으며 SK종합화학도 같은달 폐플라스틱 리사이클, 친환경 제품 확대 등을 위한 시설자금과 타법인 증권취득을 위해 900억원 규모의 녹색채권을 발행했다. (주)한화는 2월 한화솔루션 유상증자 참여 관련 1500억원 규모 녹색채권 발행에 나서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탄소중립, 기후대응 등 ESG 경영을 위한 필수 항목이 됐다"면서 "기업들의 ESG 관련 채권 발행은 ESG경영 실천을 위한 해당 기업의 의지를 표명한다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