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팔도, '왕뚜껑녀 그 모자' 한정판 출시

의류브랜드와 협업 볼캡 2종 선보여
왕뚜껑 모자 (사진=팔도)
왕뚜껑 모자 (사진=팔도)

왕뚜껑 모자 (사진=팔도)
왕뚜껑 모자 (사진=팔도)

[파이낸셜뉴스] 팔도가 '왕뚜껑 모자 고객'에게 영감을 받아 '왕뚜껑 모자'를 선보인다. 팔도는 의류브랜드 미스터스트릿, 숲몰과 손잡고 볼캡 2종을 한정판으로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해당 굿즈 제작은 한 장의 사진에서 착안했다. 지난해 흰 모자를 쓴 여성이 왕뚜껑을 먹다 챙 끝부분에 국물이 닿아 모자가 물들어 버린 모습이 화제가 됐다. 대중에게 '왕뚜껑녀'로 불린 당사자를 찾기 위해 팔도는 SNS 이벤트를 진행했고, 직접 본인을 인증한 주인공을 만나 제품과 함께 앞서 선보인 왕뚜껑 모자를 선물했다.

새로운 왕뚜껑 모자는 모자 앞 챙에 라면 국물을 연상케하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미스터스트릿과 숲몰은 국물이 스며드는 모습을 각자의 방식으로 해석해 재치 있게 표현했다. 2종 모두 왕뚜껑을 상징하는 왕관모양 로고를 볼캡 중앙에 수놓아 포인트를 줬다.

해당 굿즈는 각 의류브랜드별 공식 온라인 몰에서 구매가능하다. 모자를 구입하는 고객에게 왕뚜껑을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이날부터 한정수량으로 판매 한다.

팔도 왕뚜껑은 1990년 출시된 용기면으로 국내 최초 대접 모양 뚜껑을 사용해 주목을 받았다.
뚜껑에 라면을 덜어 먹을 수 있어 뜨거운 면을 식히거나 다양한 반찬을 놓고 함께 먹기 편리하다. 30년간 누적 20억 개 판매된 국민 용기면이다.

김명완 팔도 브랜드매니저는 "지난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된 '왕뚜껑녀' 스토리가 재미있어 이번 굿즈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즐거움을 드릴 수 있는 마케팅활동으로 고객과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