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통합 계획안 최종 확정

대한항공이 인수 후 통합(PMI, Post Merger Integration) 계획안을 최종 확정하고 아시아나항공과의 인수합병 시너지 창출에 나선다. 대한항공은 6월 30일 산업은행의 확인을 거쳐 아시아나항공 인수 PMI 계획안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작년 11월 아시아나항공 신주인수 및 영구전환사채 인수계약을 체결하고 아시아나항공과 그 자회사에 대한 실사를 진행했다. 실사를 마친 후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 양 항공사의 통합 전략을 담은 PMI 계획안을 지난 3월 17일 산업은행에 제출한 바 있다.

산업은행은 약 3개월여간 대한항공이 제출한 PMI 계획안을 다각도로 검토했고, 대한항공과 산업은행, 국토부 등 관계부처와 여러 차례 협의 과정을 거쳐 이번 PMI 계획안이 확정됐다. 최종 확정된 이번 PMI 계획에는 대형항공사(Full Service Carrier)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저비용항공사(Low Cost Carrier)인 진에어와 에어부산·에어서울 등 계열 항공사의 통합방안,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의 행위 제한 이슈 해소 방안, 고용유지 및 단체협약 승계 방안, 지원사업부문 효율화 방안 등이 포함됐다.


대한항공은 이번 PMI 계획이 확정됨에 따라 각 경쟁당국의 기업결합심사 승인 이후 아시아나항공과의 통합 작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다만 PMI 계획에 포함된 방안들은 시장 환경이나 법률·재무·세무 부문의 위험요인과 밀접히 연관돼 있다. 이러한 점 때문에 최종 실행방안에는 이 같은 시장·규제 환경 관련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