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서울극장, 42년 만에 문 닫는다.. '8월 영업종료'

서울극장, 42년 만에 문 닫는다.. '8월 영업종료'
서울극장 홈페이지 캡처. 2021.07.03 사진=뉴시스

서울 종로의 문화 중심지로 오랫동안 사랑받았던 서울극장이 40여년 만에 문을 닫는다.

서울극장은 3일 홈페이지 등을 통해 '서울극장 영업 종료 및 멤버십포인트 소멸 안내'를 안내했다.

서울극장은 "1979년부터 약 40년 동안 종로의 문화중심지로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서울극장이 2021년 8월31일을 마지막으로 영업을 종료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극장을 운영하는 합동영화사는 시대를 선도할 변화와 도전을 준비 중이다. 새로운 도약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서울극장은 단성사, 피카디리와 함께 종로를 대표하는 영화관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지난 1958년 세기극장으로 시작해 1979년 합동영화사에서 인수한 뒤 서울극장으로 이름을 바꿨다. 이후 1989년 3개 관을 운영하면서 한국 멀티플렉스 효시로 불렸지만 대형 멀티플렉스가 본격적으로 등장하면서 점점 입지가 줄어들었다.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