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AI반도체용 시스템 SW 위해 산학연 뭉쳤다

티맥스소프트 'PIM SW 플랫폼 개발 협의회' 출범
티맥스소프트가 PIM SW 플랫폼 개발 협의회 출범식을 갖고 참여기관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네오와인 이효승 대표, 성균관대학교 한태희 교수, 한국외국어대학교 조경순 교수, 한국전자기술연구원 황태호 센터장, 티맥스소프트 김서균 전무,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김원종 박사) 티맥스소프트 제공
티맥스소프트가 PIM SW 플랫폼 개발 협의회 출범식을 갖고 참여기관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네오와인 이효승 대표, 성균관대학교 한태희 교수, 한국외국어대학교 조경순 교수, 한국전자기술연구원 황태호 센터장, 티맥스소프트 김서균 전무,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김원종 박사) 티맥스소프트 제공


[파이낸셜뉴스] 티맥스소프트가 네오와인·휴인스와 함께 AI 반도체용 시스템 소프트웨어(SW) 기술 개발 및 확산을 위해 협의회를 출범시킨다.

티맥스소프트는 지난 4월 선정된 과기정통부의 '지능형반도체(PIM) 활용을 위한 SW 플랫폼 개발' 과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PIM SW 플랫폼 개발 협의회'를 구성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의회는 PIM 관련 다양한 전문가들과 협업해 혁신 반도체 활용을 위한 기술적 기반을 다지고 국내 AI 반도체 생태계를 본격적으로 조성하기 위해 설립됐다. 정부의 시스템 반도체 육성 사업을 지원하며 AI 반도체용 소프트웨어의 글로벌 리더가 되겠다는 의지다.

이를 위해 산업계에서는 티맥스를 비롯해 삼성전자, 네오와인, 휴인스 등의 기업이 참여하고 카이스트, 고려대, 연세대 등의 학계, 차세대지능형반도체사업단,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및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 등 연구기관도 함께 한다.
향후 관심있는 산업계 및 전문가들에게 협의회 참여를 적극 유도하여 공신력과 다양성을 갖춘 PIM SW 연구협의회로 성장할 계획이다
티맥스소프트는 PIM 관련 국책 과제 선정 및 협의회 출범을 모멘텀으로 시스템 소프트웨어 기술과 AI 기술의 융합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국내 1위의 시장점유율을 지키고 있는 강력한 미들웨어를 기반으로 AI 플랫폼 및 서비스를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소프트웨어를 제시하겠다는 포부다.

과제의 총괄책임자인 김서균 티맥스소프트 전무는 "산업계·학계·연구계를 아우르는 최고의 전문가들과 함께 AI 반도체에 특화된 소프트웨어 개발을 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적극적인 협의회 활동을 통해 개발자들이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만들고 다양한 시스템 플랫폼 기술 및 노하우를 공유하며 활성화된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