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직장인 84.3% 복날엔 보양식 챙긴다…선호 보양식 1위 ‘삼계탕‘

[파이낸셜뉴스]
직장인들이 꼽은 최고의 보양식 1위는 ‘삼계탕’이 차지했다. 삼계탕은 직장인 10명 중 7명이 가장 선호하는 보양식으로 선택해 압도적인 선호 보양식으로 꼽혔다. 또 직장인들은 보양식을 대접하고 싶은 사람으로 가장 먼저 ‘부모님’을 꼽았다.

10일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초복을 앞두고 직장인 605명에게 ‘선호 보양식’을 묻는 설문조사에서 이같이 나타났다. 먼저 ‘복날에 보양식을 챙겨 먹는지’ 질문한 결과 직장인의 84.3%가 ‘챙겨 먹는다’고 답했다. 보양식을 챙겨 먹는 이유는(복수응답) ‘피로 회복, 활력 증진 등 건강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77.6%)’가 압도적인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이어 ‘매년 여름철 보양식을 챙겨 먹어서(39.6%)’, ‘보양식 음식이 입맛에 맞고 맛있어서(16.9%)’, ‘주변에서 먹으라고 챙겨서(12.9%)’ 등의 이유가 뒤따랐다.

직장인들이 복날에 가장 즐겨 먹는 보양식으로는 ‘삼계탕(70.6%)’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얻어 1위에 꼽혔다. 다음으로 ‘장어(40.2%)’, ‘한우(35.0%)’, ‘제철 과일(26.6%)’, ‘집 밥(18.7%)’, ‘오리고기(16.4%)’ 등이 직장인이 선호하는 보양식으로 꼽혔다.

한편, 직장인들은 보양식을 대신하는 여름 음식으로 ‘콩국수’를 가장 선호했다. 보양식을 대신하는 나만의 여름나기 음식에 대해 물은 결과(*복수응답) ‘콩국수(30.9%)’가 가장 높은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다. 이어 ‘삼겹살(29.1%)’, ‘수박(27.4%)’, ‘아이스 커피(21.2%)’ 등이 뒤따랐다. 1순위는 연령대에 따라 응답률이 미묘하게 갈렸는데, 20대는 ‘삼겹살(29.1%)’을 1순위로 꼽았고, 30대~40대는 ‘콩국수(30대 29.4%, 40대 38.8%)’를 1순위로 꼽았다.

반면, 보양식을 챙겨 먹지 않는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그 이유로(복수응답) ‘평소에 잘 먹고 다니니까 굳이 필요하지 않아서(54.7%)’를 1위에 꼽았다. 2위는 ‘챙겨주는 사람이 없어서(27.4%)’가 3위는 ‘한 끼 식사로 먹기에 가격이 부담돼서(22.1%)’가 각각 차지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복날 시즌 가장 먼저 떠올리는 사람은 누굴까. 잡코리아x알바몬에 따르면, 직장인이 꼽은 보양식을 대접하고 싶은 사람(*복수응답) 1위는 ‘부모님(83.1%)’이 차지했다. 이어 ‘형제/자매 등 기타가족(32.2%)’, ‘나 자신(15.0%)’, ‘연인 및 배우자(13.2%)’, ‘친구(12.9%)’ 등이 있었다. 가족 외 ‘나 자신’을 꼽은 응답률도 순위권에 들어 눈길은 끈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