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후 통합까지 6000억 더 든다

회사채 재발행·유상증자 나설듯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한 뒤 통합하는데 6000억원이 추가로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실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 통합 전략(PMI)에서 통합 비용을 6000억원으로 추산했다. 기존 인수자금인 1조8000억원에 통합비용까지 더해지면 대한항공은 통합 항공사 출범에 총 2조4000억원을 투입하게 된다.

대한항공은 이르면 내년 주요국의 기업결합 승인을 받고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예정이다. 2년간 자회사로 운영하면서 통합 작업을 진행하겠다는게 대한항공 측 계획이다. 이 과정이 끝나면 통합 항공사가 출범하게 된다. 통합비용 발생에 대한항공 측의 재무부담은 가중될 전망이다. 앞서 대한항공은 인수 계약금 3000억원과 중도금 4000억원 등 1조원의 인수자금을 아시아나항공에 지급했다. 8000억원의 아시아나 항공 지분 매입을 위해 1조5000억원 가량의 자금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이후 회사채를 다시 발행하거나 추가 유상증자를 통해 통합비용을 마련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통합 시너지가 3000억~4000억으로 추산되는 만큼 업계는 통합 비용을 미래 투자로 해석하고 있다.

통합 이후 점유율이 70% 이상인 13개 독과점 노선은 운임관리대상 노선으로 지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국토부 관리·감독을 통해 운임 인상이 제한될 수 있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해 11월 양사 인수합병(M&A)으로 인한 독과점과 항공요금 인상 등 우려에 대해 "외항사 및 저비용항공사(LCC)와의 경쟁 등으로 급격한 운임 인상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힌 바 있다. 대한항공은 2년간 항공권 예약·발권, 고객 데이터 등의 전산 시스템을 통합하고 마일리지 병합도 진행할 예정이다. 마일리지는 대한항공 가치가 높아 통합 전까지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를 최대한 소진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