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배달로봇이 엘리베이터 타고 현관 앞까지”..배민

실내 배달로봇 ‘딜리타워’ 공식 서비스 개시

주상복합 아파트 ‘포레나 영등포’서 첫 가동

“비대면 배달과 배달원 배달시간 단축 효과”
[파이낸셜뉴스] 배달로봇이 아파트 1층에서 물품을 받아 각 세대 현관 앞까지 배달하는 로봇 배송 서비스가 본격 시작됐다.

푸드테크(음식+기술) 서비스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자율배송 로봇이 아파트 등 건물 내부를 누비며 음식 등 물품을 각 세대로 배송하는 ‘딜리타워’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첫 서비스 지역은 서울 영등포구 주상복합 아파트 ‘포레나 영등포’다.

“배달로봇이 엘리베이터 타고 현관 앞까지”..배민
배민 ‘딜리타워’, 국내 첫 아파트 로봇 배달 서비스 개시. 우아한형제들 제공

사전 입력된 이동경로 따라 이동

딜리타워는 각 세대 현관 앞으로 물품을 배달하는 자율주행형 실내 배달로봇이다. 사전 입력된 이동경로에 따라 움직이며 엘리베이터도 스스로 타고 내릴 수 있다.

포레나 영등포에 도입된 딜리타워는 총 3대다. 포레나 영등포 아파트 및 오피스텔 293세대 주민들은 배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주문한 물품을 배달원이 아닌 딜리타워를 통해 전달받게 된다.

딜리타워는 총 3개동으로 구성된 단지 1층에 배치돼 배달업무를 수행한다. 입주민이 주문한 물품을 라이더가 건물 1층까지 가져오면 딜리가 각 세대로 건물 내 배달을 담당한다. 라이더가 딜리타워에 물품을 담고, 주문자의 전화번호(안심번호)를 입력하면 배송을 시작한다.

딜리타워는 무선 통신으로 공동현관문을 열고 엘리베이터를 호출하고 층수를 입력할 수 있어 층간이동도 가능하다. 로봇이 주문세대 현관 앞에 도착하면 주문자에게 전화를 걸고 알림톡을 보낸다. 고객은 로봇에 자신 전화번호를 입력하면 물품을 받을 수 있다.

딜리타워의 물품 적재 공간은 상하 2개로 나눴으며, 용량은 상부 23ℓ, 하부 15ℓ다. 이는 3~4인분 상당의 족발을 담을 수 있을 정도로 넉넉하다. 적재 가능 무게는 최대 20㎏이다.

오피스, 호텔 등으로 도입 확대

우아한형제들은 딜리타워 상용화를 위해 지난 2019년 10월 서울 송파 본사에서 시범서비스를 진행했다. 당시 배달 시간을 기존 대비 5~16분 단축하는 등 로봇 배달 서비스 가능성을 확인했다. 같은 해 8월에는 서울 광진구 호텔 ‘H AVENUE’에서 두 달여간 딜리타워 룸서비스를 시범 운영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포레나 영등포’를 시작으로 아파스, 오피스텔, 오피스 등 주거 및 사무공간에서 딜리타워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 종로 ‘D타워’에서 딜리타워 서비스를 준비 중이며, 다수 건설사와 아파트 단지 내 딜리타워 도입을 논의하고 있다.

“배달로봇이 엘리베이터 타고 현관 앞까지”..배민
우아한형제들이 개발한 실내 배달로봇 ‘딜리타워’가 서울 영등포구 한화 포레나 영등포에서 배달을 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 제공

김요섭 우아한형제들 로봇사업실장은 “입주민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비대면 배달서비스를 제공하고 배달원에는 배달 시간을 줄여 더 많은 배달 수행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아파트와 오피스텔 같은 주거지는 물론 오피스 건물에도 실내 배달로봇을 도입하는 등 배달로봇 활용을 넓힐 계획”이라고 전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