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권 경쟁 3강 구도로 재편되나..이낙연 반등, 이재명·윤석열 주춤

대권 경쟁 3강 구도로 재편되나..이낙연 반등, 이재명·윤석열 주춤
사진=뉴시스

여야 1위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주춤하는 사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반등세를 타고 있다. 이 전 대표의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차기 대선을 앞두고 ‘윤석열·이재명 양강’ 구도가 아닌 3강 구도로 재편될지 주목된다.

TBS 의뢰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9∼10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14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이 전 대표는 지난 주보다 5.9%포인트 오른 18.1%를 기록했다.

1위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으로 29.9%였으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6.9%를 기록했다. 각각 전주 대비 1.5%포인트, 3.4%포인트 하락한 수준이다. 이에 따라 이 전 대표와 이 지사의 지지율 격차는 지난 주 18.1%포인트에서 8.8%포인트로 줄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윤 전 총장은 이른바 ‘쥴리’ 등 아내 관련 의혹이 부정적 영향을 미치며 불안한 1위를 이어 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국민의힘에서는 윤 전 총장이 빠르게 입당하는 것이 낫다는 주장과 당사자가 아닌 부인 의혹인 만큼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이 전 대표의 지지율 상승세는 이 지사가 주춤한 데 따른 반사사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 지사가 자신을 둘러싼 기본소득·역사관 논쟁, 여배우 스캔들·형수 욕설 논란 등에 대한 대처가 미흡했던 점이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범진보권의 적합도 조사에서는 이 지사 29.7%, 이 전 대표가 20.6%로 격차가 한 자릿수로 줄어 민주당 내부 경쟁도 다시 뜨거워지는 분위기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