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AR기업 최초 코스닥 상장' 맥스트..."K-메타버스 선도할 것"

'AR기업 최초 코스닥 상장' 맥스트..."K-메타버스 선도할 것"
박재완 맥스트 대표이사(CEO) / 사진=맥스트 제공

[파이낸셜뉴스] "공모 자금은 메타버스 플랫폼 소프트웨어 고도화 등에 사용하겠다. 향후 맥스트가 K-메타버스를 선도하는 모습을 지켜봐 달라."
박재완 맥스트 대표이사 (사진)는 13일 오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스닥 시장 상장에 따른 계획과 포부를 밝혔다. 지난 2010년 설립된 맥스트는 증강현실(AR) 분야에서 원천 기술을 확보하고 기술 국산화해 집중해온 AR 플랫폼 전문기업이다.

맥스트에 따르면 회사는 현재 연구개발(R&D) 중심의 경영전략을 취하고 있다. 실제 맥스트 전 직원의 70% 이상은 연구인력으로 구성돼 있다. 지난해 전체 매출의 94%를 R&D 부문에 투자하기도 했다.

아울러 회사는 현대차, 삼성전자, 대우조선해양 등 국내 대기업과도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AR 솔루션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작년부터는 중소기업용 AR 솔루션인 '맥스워크'를 출시, 스마트팩토리 제조혁신 사업에도 역량을 기울이고 있다.

맥스트는 AR SDK 사업과 산업용 AR 솔루션 외에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도 준비 중이다. 맥스트는 지난 5월 정부가 주도하고 민간 기업이 참여하는 디지털 뉴딜 사업인 '확장현실(XR) 메타버스 프로젝트' 주관사로도 선정된 바 있다.

맥스트 측은 "지난해부터 VPS(Visual Positioning System) 기술을 상용화한 공간기반 AR 플랫폼을 코엑스 등 도심에 구축해왔다"며 "올해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XR 메타버스 프로젝트 일환으로 서울 창덕궁, 북촌 한옥마을 등을 중심으로 한 XR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맥스트의 총 공모주식 수는 100만주이며 공모 희망가 밴드는 1만1000원~1만3000원이다. 최종 공모가는 12일부터 이날까지 진행될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을 통해 확정된다. 회사는 밴드 상단 기준 130억원을 조달할 방침이다.

박 대표는 "회사가 본격적인 성장에 접어든 현재 시점이 상장 최적기라고 판단해 코스닥시장 상장을 추진하게 됐다"며 "공모를 통해 조달한 자금은 메타버스 플랫폼 소프트웨어 고도화 및 신규 서비스 개발을 위한 R&D 투자, 글로벌 사업 확대 등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종 공모가 확정 뒤 일반 공모주 청약은 오는 16일과 19일 진행된다. 상장 주관사는 하나금융투자다. 회사는 이후 증거금 납입 및 환불 등 절차를 거쳐 이달 말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계획이다.

jo@fnnews.com 조윤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