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백신증명서 '서울지갑'에 담아두세요

서울시 디지털 앱 출시
정부24 발급 100여종 보관
모바일 신분증 발급도 추진
서울시민 누구나 편리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비대면 공공서비스 앱인 '디지털 서울지갑' 앱이 출시됐다. 앱을 통해 △전자증명서 보관·제출 △복지서비스 자격확인 및 신청 △간편 본인인증 서비스 △모바일 신분증 △서울시 마일리지 조회 서비스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서비스가 사회 전반에 확산된 가운데, 시민들이 지갑이나 PC 등에 종이·파일 등으로 보관·저장했던 기능이나 서비스를 휴대폰만 있으면 비대면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앱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정부24에서 발급하는 100여종의 전자증명서를 '서울지갑' 앱에 보관하고 필요시 바로 기관에 제출할 수 있다.

주민등록등본(초본), 건강보험료 납부확인서, 건축물대장 등 일상에서 자주 필요한 증명서들을 앱 하나에 모두 저장해두고 언제든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기존에는 PC나 외장하드에 문서파일을 저장해 두거나 종이로 보관해야 했다. 최근 코로나19 백신접종에 따른 예방접종 증명서도 전자문서로 저장 및 제출할 수 있다.

청년수당, 청년월세 등 공공복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지 자격 여부를 '디지털 서울지갑' 앱에서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하다.

서울시 공공시설 이용 시 요금감면을 받을 수 있는 다둥이, 장애인 여부도 '디지털 서울지갑'으로 확인할 수 있다..

아이디와 비밀번호 없이 '디지털 서울지갑'에서 간편하게 본인인증도 하고 전자서명도 할 수 있다. 앱 내에서 '서울패스'에 가입하면 된다.

서울패스는 지난해 공인인증서 폐지)에 따라 서울시가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모바일로 공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만든 간편인증 서비스다.

서울시는 '디지털 서울지갑'을 통해 모바일 신분증을 발급받을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QR코드 형식으로 만들어 개인정보 노출로부터 안전하고 본인 인증을 거쳐야 신분증이 열리기 때문에 휴대폰을 분실하더라도 신분 도용 우려가 없다는 점이 특징이다.


서울시가 제공하는 모든 마일리지를 '디지털 서울지갑'에서 통합 조회할 수 있다.

서울시는 오는 10월부터 '디지털 서울지갑' 앱으로 전입신고, 확정일자 발급, 은행대출 등 이사와 관련된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이사온(On)' 서비스도 시범운영할 예정이다.

강지현 서울시 스마트도시담당관은 "업무 담당 공무원은 원본을 제출받아 진위여부를 수작업으로 확인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종이 없는 행정서비스 실현이 가능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