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SKT, AI 스마트 공장 서비스 첫 상용화

관련종목▶

성신콤프레샤·솔텍시스템과 협약
SKT, AI 스마트 공장 서비스 첫 상용화
솔텍시스템 문병선 대표, SKT 최낙훈 스마트 팩토리 CO장, 성신콤프레샤 김인기 기술이사(왼쪽부터)가 지난 12일 스마트 컴프레셔 상용화를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제조업 전반의 공장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컴프레셔(압축기)를 스마트하게 관리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의 스마트 공장 인공지능(AI) 구독형 서비스가 나왔다.

SK텔레콤은 성신콤프레샤, 솔텍시스템과 함께 스마트 컴프레셔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3개사는 컴프레셔 도입 공장들의 운영 및 유지 보수 과정에서 발생하는 애로 사항을 AI와 클라우드 기술로 개선하기 위해 이번 협력을 추진했으며 이는 SKT의 클라우드 기반 AI 스마트 공장 서비스인 '그랜드뷰'를 출시한 이후 첫 상용화 사례다.

SKT는 '그랜드뷰' 솔루션을 성신콤프레샤에서 제작한 컴프레셔에 커스터마이징해 제공하며 9월에 출시할 예정이다. 솔텍시스템은 컴프레셔의 설비데이터 수집을 위한 IoT 게이트웨이를 제작한다.
컴프레셔는 전기모터나 터빈 등의 동력 발생 장치로부터 동력을 전달받아 공기, 냉매, 특수 가스에 압축을 가해 작동가스를 압축시켜 압력을 높여주는 기계로 공장의 제조 공정 전반에 널리 사용된다. 성신콤프레샤는 국내에서 연간 700~800대의 컴프레셔를 생산해 공급하고 있다.

성신콤프레샤는 '그랜드뷰' 에 AI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컴프레셔를 통해 △설비 정보의 실시간 모니터링 △설비의 이상치 및 고장 전조의 알람 △원격 제어 △AI기반 예지정비 기능을 제공받을 수 있어 운영 인력 및 유지 보수를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