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이마트24, AI 기반 주류 무인 판매기 도입

이마트24, AI 기반 주류 무인 판매기 도입

[파이낸셜뉴스] 이마트24는 오는 19일 서울 성동구 이마트24 본점에 인공지능(AI) 기반 주류 무인 자동 판매 머신을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주류 무인 머신은 냉장고 문을 열고 상품을 꺼낸 후 문을 닫으면 자동으로 결제가 진행되는 무인 판매 시스템이다.

이번에 이마트24가 선보인 주류 무인 머신은 신세계아이앤씨가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 융합 샌드박스 심의위원회’에서 비대면 주류 판매의 실증 규제 특례 승인 허가를 받아 제작됐다. 이마트24 매장에 AI기반 기기가 설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류 무인 머신은 유·무인 방식을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매장 근무자가 있는 시간대일 경우 일반 주류 냉장고와 동일하게 인증절차 없이 상품을 꺼내 근무자를 통해 결제를 할 수 있다. 심야시간에는 냉장고 문이 잠기도록 설정해 고객이 인증 절차를 거친 후 셀프 결제를 진행할 수 있다.

AI기반 주류 무인 머신을 도입한 이마트24는 스마트 벤딩머신(주류 무인 자판기) 도입도 검토 중이다.
스마트 벤딩머신은 24시간 자동 판매기 방식으로 운영되는 것으로, PASS 모바일면허증으로 성인 인증을 거친 후 신용카드로 결제 해 주류를 구매할 수 있다.

이마트24와 신세계아이앤씨는 ‘주류 무인 머신’과 ‘스마트 벤딩머신’을 통해 고객 편의성, 운영 효율성, 시스템 안정성 등 다양한 측면을 분석·보완해 가맹점과 고객의 구매 편의성과 운영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진보된 시스템을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이마트24 관계자는 “가맹점과 고객의 입장에서 보다 효율적이고 편리한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신세계아이앤씨와 손잡고 다양한 방식의 무인 판매 기기를 도입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IT 기술을 접목한 시스템을 통해 가맹점과 고객들의 만족감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