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미코파워 8kW급 SOFC, 가스안전공사 설계단계검사 합격

관련종목▶

수백kW급 SOFC 발전용 시스템 국산화 가능성↑
미코파워 8kW급 SOFC, 가스안전공사 설계단계검사 합격
미코파워가 개발한 8kW급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시스템 제품인 TUCY. 미코파워 제공.


[파이낸셜뉴스] 미코의 자회사 미코파워가 자체 기술로 국내 최초 개발한 8kW급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시스템 TUCY가 한국가스안전공사(KGS) ‘설계단계검사’를 합격했다고 19일 밝혔다. KGS를 통해 미코파워의 8kW SOFC 시스템 TUCY는 정격 전기효율 52%, 종합효율 99%로 국내 공식 최고 효율을 기록했다.

미코파워는 SOFC 셀과 스택, 시스템까지 전주기 제조 기술을 확보하였고, 2kW 상용 SOFC 시스템을 출시한 이후 다수의 스택을 연결하여 고출력화하는 스택 모듈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현재 SOFC 분야의 국내 상용기술은 수kW급에 머물러 있었으나 스택 모듈화 기술을 기반으로한 미코파워의 8kW급 상용 시스템의 성능과 안전성을 공인받게 됨에 따라 수백kW급의 SOFC 발전용 시스템 기술의 국산화 가능성이 높아졌다.

지난 4월에는 미코파워 2kW급 상용 SOFC 시스템은 국내 최초로 KS인증(KSC8569)를 획득했다. KS인증은 산업표준화법에 의해 제품의 품질과 생산과정에 대한 심사를 거쳐 선정되며, 연료전지 설치보급에 있어서 필수인 인증이다.

미코파워의 2kW SOFC 시스템은 2020년 9월 신제품(NEP)인증에 이어 KS인증까지 받아 공공기관의 우선∙의무구매 등 정부 조달시장뿐만 아니라 민간시장 진출에서도 높은 경쟁력을 가지게 됐다.

미코파워 SOFC 시스템은 높은 효율로 전기와 열을 동시에 생산하여 건물은 물론 수송, 발전분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응용분야에서 에너지 이용률을 높일 수 있고 동시에 환경규제 물질 및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친환경 발전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무엇보다 SOFC 시스템은 연속적인 고효율 전력 생산이 가능하기 때문에 도심형 분산전원과 비상 발전원으로 채택함으로써 전력 자립률 제고를 위한 활용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하태형 미코파워 대표는 "TUCY의 2kW KS인증과 8kW KGS 설계단계검사 합격은 꾸준한 투자와 기술 개발, 소재부터 시스템까지 전주기에 이르는 엄격한 제품 생산과 품질관리의 결과물”이라고 강조했다.

하 대표는 “공인받은 제품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기반으로 수소연료전지 시장의 수요증가에 적극 대응해나가고, 다양한 국내외 파트너사들과 협력함으로써 연료전지 시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국내 기술 기반의 수소전용, 비상전원, 발전용 고용량 SOFC 시스템 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국내 최대 전주기 SOFC 양산 기지를 구축함으로써 국가의 탄소중립사회 실현을 위한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후 테크 기업으로 성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