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삼성에피스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임상3상 개시

삼성바이오에피스가 10번째 바이오시밀러의 임상 3상을 본격 개시한다. 이에 따라 개발 중인 바이오시밀러 4개 품목이 모두 임상 3상에 진입, 개발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올해 7월부터 폴란드, 체코, 한국 등을 포함한 8개 국가 464명의 중등도 및 중증의 판상 건선 환자들을 대상으로 오리지널 의약품 대비 유효성 및 안전성, 면역원성 등의 비교 연구를 수행하는 SB17(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우스테키누맙)의 임상 3상을 개시했다.

스텔라라는 얀센이 개발한 건선, 건선성 관절염,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등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로서, 지난해 연간 글로벌 매출 규모는 약 8조4000만원(77억700만달러)에 달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올해 2월부터 프랑스에서 건강한 성인 201명을 대상으로 SB17의 임상 1상을 실시하고 있으며, 실제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3상도 진행함으로써 개발을 가속화할 수 있게 됐다.

이번 SB17의 임상 3상 진입으로 인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개발 파이프라인을 확대한 것과 더불어 개발 중인 후속 바이오시밀러 4종(SB12: 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 SB15: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SB16: 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SB17: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모두 임상 3상 단계에 돌입하게 됐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유럽 등에서 활발하게 판매하고 있는 기존 제품들과 더불어 SB17의 개발에 속도를 내, 전 세계 많은 자가면역질환 환자들에 대한 치료 접근성을 더욱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