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hy-카카오엔터 손잡고 ‘배송 물류체계’ 구축한다

AI 기술 활용 공동연구 등 MOU
hy-카카오엔터 손잡고 ‘배송 물류체계’ 구축한다
김병진 hy 대표이사(왼쪽)와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이사가 업무협약을 맺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hy 제공
hy(옛 한국야쿠르트)가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손잡고 유통전문기업으로의 전환에 속도를 낸다.

hy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21일 전략적 물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hy는 업계에서 유일하게 자체 배송망을 갖추고 있다. 1만1000명의 프레시 매니저(FM)는 전국 단위 물류 네트워크다. 이들 FM이 하루에 처리하는 제품 수는 500만개에 이른다.

FM의 또다른 경쟁력은 고객 상황을 고려한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이다. 같은 지역을 오랜 기간 관리하며 얻은 경험이 경쟁력의 원천이다. 재고관리와 배송, 고객대응이 가능한 '1인 풀필먼트 센터'인 셈이다. 이동식 냉장 전기카트를 사용하는 친환경 배송으로 냉장보관 제품을 고객 집 앞까지 신선하게 전달한다. hy의 550개 물류 영업거점은 FM 배송을 지원한다.

hy는 지난 3월 유통전문기업을 향한 청사진으로 물류가 결합된 신규 비지니스 모델을 제시했다. 자사 배송 서비스를 복수 제휴사에 제공하는 것이 골자다.

제휴사는 합리적 비용으로 라스트마일이 결합된 냉장물류 서비스를 활용하고, 고객은 FM을 통해 원하는 시간에 제품을 전달받는다. 거래처는 규모와 지역에 상관없이 무한 확장 가능하다. 음식점, 카페 등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골목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hy의 통합 물류체계 구축을 위한 IT 플랫폼을 지원한다. 주문 취합 및 송장 처리, 실시간 재고관리 등 물류사업과 연계 가능한 AI 기술 활용을 공동 연구할 예정이다.

'카카오 i 커넥트 톡'으로 고객지원(CS) 시스템도 고도화한다. AI 기반의 고객 응대 플랫폼이다.
카카오톡 채널과 챗봇 등으로 고객 요청을 확인하고 해결한다.

hy는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FM과 IT 플랫폼이 연동된 근거리 '퀵커머스' 사업도 추진키로 했다. 김병진 hy 대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IT 플랫폼과 hy의 신선물류 시스템을 결합, 특별한 고객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물류 수요를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한 추가 물류센터 건립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