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군 대응 총체적 부실 …감사 착수

국방부 감사관실, 합참·해군·의무사 조사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군 대응 총체적 부실 …감사 착수
[서울=뉴시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전원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출국한 특수임무단이 19일(현지시간) 문무대왕함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2021.07.1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청해부대 34진 장병 301명 중 270명이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사태와 관련해 부실 대응 양상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각종 의혹이 제기되자 결국 국방부는 감사에 착수했다.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가 발표한 내용 등에 따르면 고열 증세를 보이는 최초 감기 환자에게 격리조치 없이 감기약만 처방하면서 문무대왕함 안에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함정에 군의관이 2명 있었고 함정에 있는 엑스레이 장비도 있었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경계심이 부족했다. 국군의무사령부는 원격으로 진료에 동참하고도 이를 잡아내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의심증상자는 7월2일 1명에서 5일 18명, 9일 78명, 11일 105명까지 불어났다.

늑장 보고 정황도 있다.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군 대응 총체적 부실 …감사 착수
[서울=뉴시스]문무대왕함. 2021.07.16. (사진=국방일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파병부대를 지휘하는 합참이 처음 상황을 인지한 것은 지난 10일이었다. 청해부대는 합참에 승조원 3분의 1에 육박하는 95명이 감기 증상을 보여 '감기 환자가 많다'는 취지로 보고했다.

여기에 장기 출항 함정에 코로나19 감별을 위한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활용하라는 지침을 내렸는데도 청해부대가 감별 능력이 떨어지는 '신속항체검사 키트'만 가져간 점, 청해부대원들이 백신 접종 대상에서 제외된 점 등도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이처럼 각종 부실 대응 사례가 드러나자 국방부는 감사에 착수했다.

국방부 감사관실은 22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대응이 적절했는지 조사한다. 대상 기관에는 합참과 해군 작전사령부, 해군본부, 국방부 관련 부서, 국군의무사령부 등이 포함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