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코로나19에 쪼그라든 여행·교육·숙박 소비..차·전자상거래 증가

코로나19에 쪼그라든 여행·교육·숙박 소비..차·전자상거래 증가
[파이낸셜뉴스] 코로나19 이후 자동차와 전자상거래 등의 소비가 증가하고 여행과 교육, 숙박 등의 소비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영향으로 대면 관련 소비가 줄어드는 대신 온라인을 통한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 된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22일 공개한 개인 신용카드 데이터로 분석한 품목별 소비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유행한 작년 연간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은 총 550조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9년(539조원) 대비 102.1% 수준이다.

2019년 개인신용카드사용액(539조원)은 2018년(503조원) 대비 7.2% 증가한 반면, 2020년(550조원)은 2019년(539조원) 대비 2.1% 증가하는데 그쳐 코로나 팬데믹의 영향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코로나 3차 유행기였던 2020년 12월 이후 신용카드사용액은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올 3월의 개인신용카드사용액은 총 49조9000억원으로 2019년 3월(44조5000억원) 대비 112.1% 수준까지 상승했다.

품목별 신용카드사용액 증감은 뚜렷한 격차를 보였다. 전자상거래와 자동차 품목의 2020년 연간 카드사용액은 2019년 대비 각각 124.5%, 121% 수준으로 오히려 크게 증가했다. 2021년 3월에도 각각 2019년 동월 대비 148.3%, 120.6% 수준으로 증가했다. 반면 여행(47.8%), 교육(83.2%), 숙박음식(85.4 %) 품목의 2020년 연간 카드사용액은 2019년 대비 감소했다. 2021년 3월에도 2019년 3월 대비 52.5%, 88.1%, 84.5% 수준에 그쳤다.

올해 코로나19 사태가 끝났다면 3월 신용카드 사용액은 52조3000억원을 기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31개 세부품목을 분석한 결과, 22개 품목의 2021년 3월 실제카드사용액이 코로나19가 없었을 경우 예상됐던 기대카드사용액 수준을 하회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가 없을 경우 기대되는 3월 카드사용액을 100으로 가정하면, 실제 사용액이 이를 넘어선 품목은 국산자동차신품(121.9)과 기타운송수단(107.2), 대형마트(106.3)였다. 반면 항공사(17.7)와 면세점(24.7), 여행사·자동차임대(28.5)는 기대사용액보다 실제사용액이 낮았다.

지난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신용카드 소비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 숙박음식업, 교육서비스업, 예술·스포츠 및 여가 서비스업에서는 고용도 함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유행과 함께 영업시간제한, 다중시설 집합금지 등의 방역 조치로 인하여 영업이 제한될 뿐만 아니라 소비가 크게 감소한 결과 고용도 함께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 12월 이후에는 소비가 다시 증가하면서 해당 업종의 고용도 일부 회복된 것으로 분석됐다.

경총은 백신접종률이 높아지고 거리두기가 완화됨에 따라 대면서비스 업종에 대한 소비가 활성화되는 경우 다시 해당업종의 노동수요도 일정 수준 회복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하상우 경총 경제조사본부장은 "2021년 개인 신용카드 전체사용액은 2019년 수준 이상으로 회복하겠지만, 일부 업종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충격은 불가피할 것"이라며, "특히 품목별 소비증감의 격차가 과거보다 더욱 커질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