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폭스바겐, '3천만원대' 신형 티구안 출시…"수입차 가격 낮춘다"

'2021년 폭스바겐 미디어데이' 개최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 '3A 전략' 발표 '3A 전략'의 첫 주자 신형 티구안, 7얼말부터 인도
폭스바겐, '3천만원대' 신형 티구안 출시…"수입차 가격 낮춘다"
[서울=뉴시스] '2021 폭스바겐 미디어데이'에서 공개된 신형 티구안 (사진=폭스바겐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폭스바겐코리아가 이달 출시되는 신형 티구안 가격을 3000만원대로 낮춘다. 또 수입차 진입 장벽을 낮추기 위해 향후 출시하는 전 모델의 판매가격을 인하하기로 했다.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은 22일 브랜드의 성과와 비전을 공유하는 주요 연례 행사인 '폭스바겐 미디어데이'에서 "폭스바겐은 지난 2018년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 전략을 제시한 이후 수입차 시장 문턱을 지속적으로 낮춰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함께 크랍 사장은 폭스바겐코리아의 '3A 전략'을 공개했다. 이는 누구나 부담 없이 수입차를 구입할 수 있고(More Accessible), 유지보수 비용을 포함한 총소유비용은 더욱 합리적으로 줄이고(More Affordable), 첨단 안전 장비와 편의 사양은 더욱 적극적으로 적용해(More Advanced) 폭스바겐을 모두가 누릴 수 있는 프리미엄 브랜드로 안착시킨다는 전략이다.

폭스바겐코리아는 3A전략의 첫 번째 주자로 신형 티구안을 공개했다. 2세대 티구안의 부분 변경 모델인 신형 티구안은 새로워진 외관 디자인에 IQ.라이트,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IB3, 무선 앱커넥트 기능 등 최첨단 안전 편의 시스템이 탑재됐음에도 가격이 이전보다 낮아졌다. 출시 기념 프로모션 혜택을 더할 시 3000만원 대부터 구매가 가능하다.

모든 신형 티구안 고객을 대상으로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 구매 시 5%, 현금 구매 시 3.5% 의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5년·15만km의 보증연장 프로그램, 새롭게 선보이는 ‘사고 수리 토탈 케어 서비스’와 함께 블랙박스 장착 서비스를 무상 제공한다.
폭스바겐, '3천만원대' 신형 티구안 출시…"수입차 가격 낮춘다"
[서울=뉴시스] 22일 온라인에서 개최된 '2021 폭스바겐 미디어데이'에서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이 '3A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폭스바겐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폭스바겐은 기존 드라이브 트레인을 지속적으로 최적화하는 한편, 가솔린과 전기차 모델들의 지속적인 도입을 통해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완성해나갈 예정이다. 이에 혁신적인 ‘트윈도징 테크놀로지’를 적용한 차세대 EA288 에보 엔진을 소개했다.

전 세대 엔진 대비 질소산화물(NOx)을 80%까지 저감시킨 이 엔진은 이달 말부터 인도가 진행되는 신형 티구안을 시작으로 향후 출시되는 모든 디젤 모델 라인업에 적용된다.

크랍 사장은 폭스바겐 전동화 모델 포트폴리오에 대한 비전을 “모두가 누릴 수 있는 전기차(EV for Millions, Not for Millionaires)”로 정의하며 국내 2022년 상반기 출시를 앞둔 폭스바겐의 첫 번째 순수 전기차 ID.4를 직접 소개했다.

폭스바겐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MEB 기반으로 완성된 순수 전기 SUV(스포츠유틸리티차) 모델인 ID.4는 폭스바겐 전동화 모델 포트폴리오의 첫 시작점이 되는 모델로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폭스바겐은 내년 ID.4를 시작으로 배터리 기반의 ID. 패밀리 모델을 순차적으로 국내에 선보일 방침이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폭스바겐 브랜드의 세일즈, 마케팅 및 AS를 책임지고 있는 이사회 임원 클라우스 젤머가 함께 참여해 브랜드 전략 및 한국 시장에 대한 중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완전한 탄소 중립을 위한 폭스바겐의 비전인 “Way to Zero”를 위해 2025년까지 E-모빌리티, 하이브리드화 그리고 디지털화에 약 160억 유로를 투자할 계획”이라며 “폭스바겐은 한국 시장만을 위한 새롭고 과감한 전략으로 수입차의 진입 장벽을 낮춰가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