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새벽1시, 윤석열에 돈 보낸 김부선 "난생 처음 정치후원금 쐈다…"

새벽1시, 윤석열에 돈 보낸 김부선 "난생 처음 정치후원금 쐈다…"
영화배우 김부선씨가 26일 새벽 1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정치후원금 10만원을 보냈다고 밝혔다. (SNS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영화배우 김부선씨가 "태어나서 처음 정치인을 후원한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앞으로 '10만원'을 후원했다.

김씨는 26일 SNS를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윤석열 캠프 정치후원금 모금' 첫날인 이날 새벽1시 '대통령 예비후보 윤석열'에게 이체한 문자알림 내용을 공개했다.

김씨는 윤 전 총장이 "그 길을 가지 않는다면 더 편한 인생일 텐데 비바람 길을 걷는 것이라 안타깝다"며 앞으로 험한 길을 가게 될 것이라고 걱정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그의 올곧은 소신을 믿는다"며 비판과 비난 속에서도 그의 길을 묵묵히 걸어가 줄 것을 당부했다.

그동안 김부선씨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거짓말하고 있다'며 '반이재명'을 외쳐왔다. 이번 윤석열 후원금도 '반이재명'의 연장선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