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식약처, 신종 마약류 안전관리 나선다

28일  '2021 팬데믹 시대 신종 마약류 국내외 규제과학 동향 심포지엄' 온라인 개최
[파이낸셜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외 신종 마약류에 대한 규제동향을 주제로 한 '2021 팬데믹 시대 신종 마약류 국내외 규제과학 동향 심포지엄'을 28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

이번 심포지엄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거래 증가로 신규 마약류를 국제우편, 다크웹 등으로 유통하는 등 마약류 사범이 증가함에 따라 최근 규제현황을 공유하고 신종 마약류 안전관리를 위한 식약처의 규제과학 정책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심포지엄에서는 △신종 마약류의 국제적 대응 강화 △미국의 신종 마약 조기 감지 시스템 △호주, 뉴질랜드에서 증가하는 신종 마약류의 확산과 피해 △최근 국내 신종 마약류 특성 분석 △임시 마약류 지정을 위한 과학적 평가 등이 다뤄질 예정이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유엔마약범죄사무소(UNODC)의 텟티 저스티스 실험실·과학부 책임자 등 해외 마약규제 관련 전문가를 초청해 마약관리를 위한 규제과학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국내기관으로는 마약류 안전관리 공무를 수행하는 대검찰청, 국세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에서 참석한다.

식약처는 "이번 국제 심포지엄으로 마약류 관리에 대한 규제과학 역량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신종 마약류 안전관리를 위해 해외 마약 규제기관들과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