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반려견 중성화 수술 중 죽자 수의사와 원장에 흉기…50대 견주 체포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김민수 기자 = 반려견이 수술을 받다가 죽자 화가 나 수의사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A씨(52)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전날(27일) 오후 5시30분쯤 양천구 한 동물병원에서 자신의 반려견이 중성화 수술을 받던 중 죽자 이에 격분해 수의사 팔을 의료용 가위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범행 후 약 30분 뒤 술에 취한 상태로 다시 병원을 돌아와 둔기로 병원장의 머리를 내리친 혐의도 있다.

피해자들은 병원 치료를 받았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