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윤석열·한동훈 등 5명 사세행, 공수처에고발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 등 5명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사세행은 28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총장이 조 전 장관 낙마라는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조국 펀드' 사건을 만들어내고 또 다른 일가족을 수사하는 등 검찰권을 남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에 일방적으로 유리한 진술만 담긴 인권 말살적인 수사가 진행됐다. 오죽하면 장씨가 자신의 잘못된 법정 증언에 대해 사과까지 하는 양심선언을 했겠냐"며 윤 전 총장과 한동훈 검사장 등에 대한 사법 처리를 촉구했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