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14살 소년이 가족옆에서 투신..'죽음의 명소' 된 뉴욕 '허드슨 야드 베슬'

앞서 10~20대 남성 3명 투신..4번째 사망자
안전성 보강 요구..“미관 해친다” 거부
14살 소년이 가족옆에서 투신..'죽음의 명소' 된 뉴욕 '허드슨 야드 베슬'
뉴욕의 새로운 명소 허드슨 야드 베슬 / 사진=fnDB

14살 소년이 가족옆에서 투신..'죽음의 명소' 된 뉴욕 '허드슨 야드 베슬'
뉴욕 허드슨 야드의 대표적 건축물. / 사진=AP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한 건축물에서 네 명이 스스로 몸을 던졌다. 미국 뉴욕시 맨해튼에 있는 ‘허드슨 야드 베슬(Vessel)’에서 네 번째 사망자가 나온 것이다. 29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4세 소년이 베슬 8층 난간에서 몸을 던져 현장에서 숨졌다.

숨진 소년의 신상 정보와 투신 동기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다만 당시 같이 있던 소년의 가족들이 있었지만, 이들이 어떻게 해볼 새도 없이 소년이 뛰어내렸다는 게 목격자들 증언이다.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으며, 베슬 측은 “사고에 대한 전면 조사에 착수한다”는 공지를 끝으로 폐쇄됐다.

지난 2019년 완공된 허드슨 야드는 맨해튼 서쪽 허드슨 강변의 낡은 철도역과 주차장, 공터 부지를 재개발한 복합 주상복합 단지다. 초호화 아파트와 호텔, 명품 쇼핑몰과 레스토랑, 복합예술센터 등이 자리해있다.

베슬은 이 허드슨 야드의 상징물로, 높이 45m의 벌집 모양 청동색 개방형 건축물이다. 계단 2500개, 전망 공간 80개로 구성돼있다. 건물 내 계단을 올라가며 맨해튼 시내와 허드슨강을 수많은 각도로 바라볼 수 있고, 독특한 외관으로 뉴욕의 유명한 관광 명소가 됐다. 일명‘‘뉴욕의 에펠탑’.

문제는 초기부터 제기된 ‘안전’ 이었다. 건물을 휘감은 투명 유리의 펜스가 불과 1m를 조금 넘는다. 누구라도 마음만 먹으면 넘어설 수 있는 정도인 것이다. 실제 투신자도 연이어 나왔다.

시작은 2020년 2월 19세 남성이었다. 이후 그해 12월 24세 남성이 뛰어내렸고, 지난 1월 살인 혐의로 수배 중이던 21세 남성이 몸을 던졌다. 그리고 이번 14세 소년이 네 번째 사망자다 됐다.

잇따른 사고에 베슬 측은 1월 건물을 무기한 폐쇄했다가 4개월만인 지난 5월 다시 문을 열었다.
하지만 개발사와 건물주는 베슬 재개장 조건으로 기존 구조물에 대한 안전성 보강 공사를 요구하자 ‘미관을 해칠 수 있다’는 이유로 거부했다.

대신 관리자와 보안 요원을 3배 증원하고, 관광객이 홀로 오를 수 없게 하는 조치에서 마무리했다. 그러나 결국 문을 다시 연 지 2개월 만에 또 따른 투신자가 나왔다.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