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웨스틴 조선 서울, 순수 전기차 '포르쉐 타이칸' 전시

웨스틴 조선 서울, 순수 전기차 '포르쉐 타이칸' 전시

웨스틴 조선 서울이 포르쉐가 출시한 순수 전기차 '타이칸'을 경험할 수 있는 전시를 연다고 30일 밝혔다.

오는 8월 11일까지 열리는 '포르쉐 SSCL 타이칸 전시 위드 웨스틴 조선 서울 호텔'은 웨스틴 조선 서울 호텔 후문의 전시존에서 진행된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차량 안내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전문 인스트럭터로부터 차량에 대한 상세 정보를 안내 받을 수 있으며 사전 예약제로 운영된다.

'타이칸'은 미래 스포츠카의 기준을 새롭게 제시하는 모델로 파워, 효율, 다이내믹이라는 포르쉐 고유의 가치를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특징이다. 웨스틴 조선 서울 내에는 포르쉐 전기차 충전 스테이션이 호텔 정문, 지하 4층 총 두 곳에 설치되어 있으며 1개 충전소 당 2대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20층 클럽 라운지 내에는 타이칸의 감각적인 비주얼과 차량에 대한 정보를 함께 볼 수 있도록 디스플레이 공간이 마련된다.

로비층의 라운지앤바에서는 포르쉐 타이칸을 모티브로 한 칵테일 2종을 선보인다. 타이칸의 시원한 블루 컬러와 향긋한 허브의 맛을 담아 트렌디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이스케이프 칵테일, 독일 아우토반의 자유로움을 토마토와 바질의 내추럴함으로 표현한 무알콜 칵테일 '아우토반 쿨러'를 즐길 수 있다.

웨스틴 조선 서울 마케팅 관계자는 "앞으로도 친환경 테마의 다양한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이색 경험을 제공하고 자연스럽게친환경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